관광인이 새 정부에 바라는 것! “사드보복 해결, ‘관광부’로 격상 독립해야”

작성자 여행신문 작성일2017-05-15 댓글0건

본문

 
-인·아웃·국내 균형 잡힌 관광정책도 주문 
-여행상품 민간투자 활성화 공약 실현해야

우리 관광산업의 현재 상황을 고려했을 때, 새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해결해야 할 과제로 업계 종사자들은 중국의 ‘사드 보복’을 꼽았다. ‘균형 잡힌 관광정책’, ‘관광인프라 확충’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독립적인 ‘관광부’ 설립 등 여러 가지 주문도 다양하게 나왔다.

5월10일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여행신문이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관광인들은 관광 관련 새 정부의 시급한 과제로 ‘사드로 인한 중국과의 외교 갈등 해소’를 꼽았고, ‘인바운드-아웃바운드-국내여행 각 부문에 대한 균형 잡힌 정책 집행’을 그 다음으로 들었다. ‘관광 인프라 확충’, ‘국내여행 및 지방관광 활성화’, ‘관광 분야 법·제도적 정비’, ‘관광분야 규제 개혁’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새 정부의 관광산업에 대한 관심도는 어느 정도인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보통’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다. 관광 공약 중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항으로는 ‘다양한 관광콘텐츠 및 여행상품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노동자 휴가지원제도 도입(한국형 체크바캉스 제도 시행)’이 그 뒤를 이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융합관광산업 육성’, ‘지역관광전문인력 양성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많은 표를 얻었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을 자유롭게 서술하도록 한 대목에서는 ‘관광부’ 신설 등 관광 부처 독립과 위상 강화를 꼽은 게 두드러졌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광을 분리 독립시켜야 한다. 관광은 교통·의료·농어업·정보통신·외교·법무 등 다양한 부문과 연계돼 있는 만큼 대통령 직속 기구로 둬 타 분야와의 융복합과 효율적인 관광정책을 꾀해야 한다.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는 국가 기관을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비슷한 맥락에서 관광 행정인력의 전문성 강화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관광 공무원의 경우 순환보직이 아닌 전담체제로 배치해 일관성과 전문성을 키워야 하며, 민간의 실무경험자 채용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한 관계자는 “장관과 관광공사 사장도 반드시 관광 관련 경력자로 인선이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관광 조직이 강화돼야만 체계적인 관광정책 수립과 집행, 운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시각이 바탕을 이루고 있었다.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합리적인 법과 제도 운영 ▲해외 글로벌 OTA 대비 한국 여행사에 대한 역차별 요소 해소 ▲관광사업체의 열악한 근무환경 및 처우 개선 ▲아웃바운드 부문에 대한 구시대적 인식 불식 및 합당한 지원 ▲관광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등 각 부문별로 다양한 바람이 나왔다. 
 

특별취재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