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예약은 월요일, 출발은 금요일

작성자 차민경 작성일2017-08-07 댓글0건

본문

 
-인터파크투어, 1년간 빅테이터 분석 …12시이후 예약많고 주말 적어 

항공권 예약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시간은 월요일 3~6시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을 떠나는 출발일은 금요일과 토요일의 비중이 높았다. 인터파크투어는 최근 1~3년 간의 해외 항공권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인터파크의 분석에 따르면 항공권 예약이 가장 많은 요일(2016년 7월1일부터 2017년 6월30일 집계 기준)은 월요일로 전체 17.6%를 차지했다. 화요일은 17.1%로 월요일과 비슷했고, 수요일 16.2%, 목요일 15.4%로 나타났다. 주말인 토요일(9.4%)과 일요일(9.6%)은 평일에 비해 크게 낮았다. 항공권 예약자의 39%는 오후 12시부터 6시 사이에 항공권을 검색하고 예약했다. 오후 3시부터 6시 사이에 20%가 몰렸고, 오후 12시부터 3시 사이에 19%가 몰려 균형감은 비슷하게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를 이용한 여행자의 출발일은 주중 후반부에서 높게 나타났다. 금요일 출발이 가장 높아 전체의 17.6%를 차지했고 뒤이어 토요일이 16.5%, 목요일이 15.1%다. 출발일 비중이 가장 낮은 요일은 화요일로 11.4%에 불과했다. 인터파크투어는 “인터파크투어의 2016년 해외 항공권 판매 인기 지역으로 동남아가 30.5%, 일본이 21.4%, 중국이 14.1%의 높은 비중을 차지한 데서도 알 수 있듯이, 주말을 활용해 떠나면 하루나 이틀만 휴가를 쓰더라도 충분히 일정을 소화할 수 있는 단거리 여행지의 인기가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전반적으로 요일 쏠림 현상이 낮고 요일별 편차가 크지 않은데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주 초반과 주중 출발 항공권이 특가가 많이 나오는 편으로 여행을 수시로 떠나고 가격에 민감한 ‘즉행족’은 저렴한 주중 출발을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의 월별 여행객을 집계한 결과 여행자가 가장 많은 달은 7~8월, 그리고 12월로 나타났다. 해가 지나갈수록 여름 성수기를 전후로 한 6월과 9월 수요도 늘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차민경 기자 cham@traveltime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