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해상여행업체 등 개인정보 관리 점검

작성자 이성균 작성일2018-04-16 댓글0건

본문

-개인정보 과다수집·불법처리 여부등… 하나투어 등 일반여행사는 대상 아냐

행정안전부가 개인정보 관리실태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현장 점검은 지난 12일부터 시작했으며 27일까지 진행된다. 점검대상은 국제 여객선박을 운항하는 해상여행업체를 비롯해 축구단, 키즈카페, 모임장소 대여업체 및 소독방제업체 중 기업 규모와 인지도, 관중, 회원수 등을 감안해 16개 기관을 선정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난 12일 “점검 대상이 국제 여객선박을 운항하는 여행업체이기 때문에 하나투어, 모두투어와 같은 일반 여행사는 대상이 아니다”라며 “선박, 크루즈를 운영하는 여행사가 대상이고, 업체 공개는 힘들다”고 전했다. 

이번 현장점검에서는 개인의 여권정보를 팩스나 이메일 등으로 수집하고 있는 국제 해상여행업체의 개인정보 과다 수집 및 불법처리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중점 점검항목으로 개인정보 수집과정의 적정성, 보존 기간이 경과된 개인정보의 파기, 업무 위탁 시 수탁사 관리·감독, 개인정보 처리시스템의 안전조치위반(접근권한 관리, 접근통제, 개인정보 암호화, 접속기록 보관 및 점검) 등이다. 행안부는 현장점검 대상을 선정해 점검 1주일 전 공문을 발송했으며, 대상 기관을 직접 방문해 관련 자료조사, 담당자 인터뷰, 개인정보처리시스템 점검 등을 실시한다. 법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즉시 개선 조치 후 과태료, 과징금을 부과하고 명단공표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B 해상여행업체 관계자는 “행안부가 다양한 분야에서 개인정보 관리 점검을 시행해왔다”며 “여권 등 개인정보를 이메일이나 팩스로 수집하지 말라는 등의 조치가 시행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개인정보 수집 후 제대로 파기하는지, 수집 시스템의 보안 등 정보 누출이 되지 않도록 신경 쓰라는 의미다”라고 전했다.
 
이성균 기자 sage@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