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에어서울, 롯데월드타워로 일본인 유치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조회4,258회 댓글0건
날짜 : 2017-04-03

본문

-일본 취항지 여행사와 협업해 상품 구성
-일본 7개 노선 운항, 잠재수요 가능성 커
 
에어서울(RS)이 롯데월드타워를 활용한 일본인 여행객 유치 활동에 나섰다.
 
4월3일 공식 개장한 롯데월드타워는 국내에서 가장 높은 123층, 555m의 수직복합도시로서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관심을 끌고 있다. 에어서울은 이에 맞춰 일본 각 취항지에 있는 여행사와 협업해 롯데월드타워를 활용한 관광 특가상품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인바운드 수요가 가장 높은 히로시마-인천 노선에서는 에어서울 탑승객을 대상으로 ‘롯데호텔에 숙박하는 서울 여행’ 상품을 구성해 서울 시내 롯데호텔을 특가에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나가사키-인천 2박3일 상품에서는 롯데월드타워 투어 코스를 마련했다. 도야마를 비롯해 시즈오카, 요나고(돗토리현), 다카마쓰 현지 여행사와도 협력해 롯데월드타워 연계 상품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에어서울은 일본 노선이 많고 모두 단독 노선이기 때문에 충분히 잠재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중국 관광객 유치가 당분간 어렵게 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일본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노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에어서울은 현재 일본 7개 노선(히로시마, 나가사키, 다카마쓰, 도야마, 시즈오카, 요나고, 구마모토)과 동남아 3개 노선(씨엠립, 마카오, 코타키나발루)을 운항 중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