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LScontact, 미화 33억 달러 규모의 미국 국무부 계약에 포함

-- 2020년 한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파리, 2021년 1월 7일 /PRNewswire/ -- 세계적인 비자 및 영사 업무 전문업체이자 Teleperformance Group[https://www.teleperformance.com/ ]의 자회사인 TLScontact[https://www.tlscontact.com/ ]가 미정부와 동맹국에 스마트 솔루션을 공급하는 세계적인 선두주자 PAE[https://www.pae.com/ ]와 손을 잡고 미국 국무부 계약에 포함됐다. 이 계약의 잠재적 규모는 10년간 최대 미화 33억 달러에 달한다.

미국 국무부의 Global Support Strategy 2.0 Indefinite Delivery, Indefinite Quantity (IDIQ) 계약은 전 세계의 미 영사 업무를 위한 지원 서비스 제공을 포함한다. 2020년부터 10년 동안 이어질 IDIQ의 최대 규모는 미화 33억 달러에 달한다.

TLScontact는 120개국에서 해외 영사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PAE와 손을 잡고 IDIQ를 통해 수주되는 작업 주문을 위해 경쟁하게 된다. 전 세계 175개 미영사관을 위한 정보 서비스 제공, 신청과 예약 서비스, 수수료 징수, 문서 교부, 순번 관리, 직원 채용 및 현장 데이터 수집을 지원할 총 18건의 작업 주문을 수주할 예정이다.

TLScontact는 10년 전 설립 이후 매년 전 세계 주요 정부를 대신해 수백만 건의 비자 업무를 처리한 만큼, 비자 부문에서 광범위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발표와 관련해 TLScontact CEO Simon Grant는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라며 "비자 부문에서 자사가 구축한 광범위한 경험과 우수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자사의 집중력을 바탕으로, 미국 비자 신청자에게 세계적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정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TLScontact 소개
TLScontact[https://www.tlscontact.com/ ]는 세계 각국 정부를 대신해 여행객과 시민들에게 비자와 영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들 정부와 협력한다. 90개국에 진출한 TLScontact는 150개의 비자 신청 센터를 운영하며, 매년 400만 건이 넘는 비자 신청을 처리한다. TLScontact는 고객 경험 관리 부문의 세계적인 선두주자인 Teleperformance Group[https://www.teleperformance.com/ ]의 자회사다.

PAE 소개
PAE는 65년 동안 미정부와 동맹국에 민첩하고 변함없는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에 대응해왔다. 7개 대륙 약 60개국에서 약 20,000명에 달하는 국제적인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PAE는 고객의 중요한 요구를 해소할 광범위한 운영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PAE 본사는 버지니아주 폴즈 처치에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PAE 웹사이트 pae.com[https://www.pae.com ],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PAECompany/ ], 트위터[https://twitter.com/PAE_Company ] 및 링크트인[https://www.linkedin.com/company/pae/ ]을 참조한다.

로고 - https://mma.prnasia.com/media2/1395609/TLScontact_Logo.jpg?p=medium600

Related Links :

http://tlscontact.com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