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이게 바로 부산아입니까 上. 105년을 지켜온 부산의 자랑
[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이게 바로 부산아입니까 上. 105년을 지켜온 부산의 자랑
  • 전용언 기자
  • 승인 2018.09.1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의 초입이면 이곳에서는 남들보다 조금 이르게 계절을 만날 수 있다고 했다. 초속 3cm로 떨어지는 벚꽃도, 귀를 간질이는 파도소리도 모두 간절했으니, 슬며시 찾아온 봄을 맞이하러 부산으로 향했다.

해상케이블카 안에서 내려다 본 송도 구름산책로
해상케이블카 안에서 내려다 본 송도 구름산책로

 

올해로 105주년을 맞은 송도해수욕장은 1913년 대한민국 최초의 공설 해수욕장으로 개장해 신혼 여행지로 오래도록 명성을 떨쳤다. 부산의 대명사인 해운대와 광안리에 비해 800m로 비교적 작은 규모지만 돌섬인 거북섬과 고래상 등 볼거리가 풍부해 많은 여행객들이 찾아오는 곳이다. 해수욕장 끝자락에서 거북섬 사이를 이어주는 송도구름산책로는 해상에 데크를 만들어 바다 위에 서 있는 기분을 느껴볼 수 있다.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어린아이부터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까지, 발밑에 일렁이는 바다를 보며 한껏 신이 나 있었다. 특히 구름다리를 건너는 도중에 놓인 ‘행운의 자리’는 이곳의 하이라이트로 장수와 건강, 행운을 비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구름다리를 지나 다다른 거북섬에는 자손을 번창하게 해준다는 ‘다산이’라는 이름의 거북동상이 놓여있다. 이제 막 신혼부부가 된 듯 한 모습의 커플이 부끄러움을 애써 감추며 거북이 동상의 머리를 번갈아가며 매만졌다.


거북섬 반대편 해수욕장에서 다다라 암남공원으로 이어지는 산책로에 올랐다. 왼편으로 바다를 끼고 오른편으로 난 절벽에 바싹 붙어서 오르는 산책로는 해안절경을 만나기에 제격이다. 암남공원해안산책로는 송도해안볼레길이라고도 불리며 산림욕을 즐기는 동시에 바다와 맞닿은 기암괴석을 조망할 수 있어 특히 인기인 산책코스다. 나무데크뿐만 아니라 코스 중간 중간 흔들다리와 스카이워크가 마련돼 있어 걷는 재미도 쏠쏠하다. 바다에서 가까이 반사되는 빛을 받아 일렁이는 숲의 풍경도 놓치기 아까웠다. 산과 바다, 해가 어우러진 산책로는 좌우를 거듭 둘러보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송도해상케이블카. 크리스탈크루즈 바닥으로 바다를 볼 수 있다
송도해상케이블카. 크리스탈크루즈 바닥으로 바다를 볼 수 있다

 

바다와 바다 사이 1.62km


굳이 걷지 않아도 케이블카를 이용해 암남공원을 향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다 위를 아찔하게 오가던 케이블카는 송도해수욕장의 동편 끝과 서편 끝자락을 연결했다. 본래 1964년 첫 선을 보였던 송도해상케이블카는 사람들의 발길이 줄어들면서 1988년 운행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후 송도해수욕장이 관광지로 다시 부상하자 지난해 정비를 통해 총 1.62km 길이의 송도해상케이블카는 운행을 재개했다. 암남공원에 다다르기 위해 비행과 트레킹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했다. 설렘과 두려움을 반씩 안고 케이블카에 올랐다. 최대 86m 높이까지 올라가는 해상케이블카는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내려다보기에 최적의 명소였다. 바다가 반짝거릴 때의 감탄과 덜컹거릴 때의 괴성이 뒤섞인 유쾌한 비행은 생각보다 짧았다.


허둥지둥 내려 둘러보기 시작한 암남공원 광장 곳곳에는 남향대교와 영도를 바라볼 수 있는 옥상정원과 전망대부터 순간을 기록하는 타임캡슐 보관소, 소원을 비는 거대한 ‘소원의 용’과 조약돌광장까지 다양한 즐길거리가 산재해 있다. 그럼에도 사람들의 눈길을 끈 건 계절을 온몸으로 알리는 꽃잎이었다. 바닷바람이 불어오는 대로 꽃잎들이 산들거리며 봄이 왔음을 일러주고 있었다.

저마다의 추억을 담아 보관하는 타임캡슐보관소
저마다의 추억을 담아 보관하는 타임캡슐보관소

기자가 체험한 우수여행상품
투어2000 [빛나는! 부산을 좋아해 부산 1박2일]

글·사진=전용언 기자 eo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8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