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2018- 오직 캐나다만 생각한 시간, 제주에서 캐나다를 만나다
[커버스토리]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2018- 오직 캐나다만 생각한 시간, 제주에서 캐나다를 만나다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8.10.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한국인 방문객 17% 성장
AC, 내년 하계 시즌 공급석 20%↑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캐나다 현지 업체 43곳이 한국을 찾았다.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한국 마켓에 대한 캐나다 현지의 관심이 높아진 덕분이다. 
양일 간 캐나다와 한국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제주에서 만나 캐나다 상품 개발에 대해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편집자 주>

17일 저녁 만찬에는 넌버벌 공연팀 옹알스가 캐나다 셀러와 한국 바이어들을 위한 특별공연을 선보였다. 캐나다에서도 공연한 경험이 있는 옹알스는 캐나다와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며 앞으로 더 많은 활동을 통해 한국을 알리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17일 저녁 만찬에는 넌버벌 공연팀 옹알스가 캐나다 셀러와 한국 바이어들을 위한 특별공연을 선보였다. 캐나다에서도 공연한 경험이 있는 옹알스는 캐나다와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며 앞으로 더 많은 활동을 통해 한국을 알리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2회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2018’이 제주 하얏트 리젠시에서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간 열렸다.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는 캐나다 현지 여행업계 파트너사들과 국내 주요 담당자들이 모여 1대1 미팅을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논의하고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캐나다관광청은 그 동안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B2B 관광교역전 ‘쇼케이스 캐나다-아시아’를 진행해왔다. 그렇지만 2016년부터는 격년마다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로 변화시켜 오직 한국 여행업계와 캐나다 현지 파트너사들이 B2B 비즈니스를 위한 시간을 준비했다. 이름 그대로 한국과 캐나다 간의 여행산업 비즈니스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올해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개최 장소로 제주도를 택한 이유도 비슷하다. 일터와 가까운 서울에서 벗어나 오직 캐나다 여행 상품 개발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색하는 시간이 되길 바랐기 때문이다. 


한국시장에서 캐나다 여행시장은 드라마 <도깨비> 열풍에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캐나다관광청에 따르면 지난 3년간 1박 이상 체류한 한국인 여행객은 75% 증가했으며 지난해 캐나다에서 1박 이상 체류한 한국인 수는 28만6,071명으로 전년대비 1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에서도 이처럼 한국 시장의 성장률과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주목한 관광청, 호텔, 관광지, 액티비티 업체, 교통수단 등 43개의 캐나다 파트너사가 참석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여행사, 항공사, 랜드사, 미디어 등 여행 업계 관계자 40명이 참가해 양일간 1,720개의 비즈니스 미팅이 성사됐다.

또 올해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에는 캐나다관광청 데이비드 골드스테인(David F. Goldstein) CEO도 직접 참석할 만큼 한국 시장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보였다. 데이비드 골드스테인 CEO는 “캐나다 현지 파트너들과 직접 교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게 됐다”며 “이미 잘 알려진 관광지나 호텔 외에도 캐나다의 또 다른 지역과 체험 등을 한국 시장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캐나다관광청 한국사무소 이영숙 대표

캐나다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퀘벡을 방문한 한국인 방문객은 2016년 대비 60%까지 크게 증가했다. 캐나다관광청 한국사무소 이영숙 대표<사진>는 “한국 여행객들의 캐나다 여행을 살펴보면 점차 비수기와 성수기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고 25~34세 사이의 젊은 자유여행객들이 크게 증가하는 등의 지표들이 매우 긍정적”이라며 “올해 한국 시장은 전년 대비 5% 성장을 목표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어캐나다는 2019년 6월부터 10월까지 인천-토론토 노선에 B777 기종을 투입해 공급석을 20% 늘릴 예정이다. B777은 B787 기종보다 100석 많은 좌석을 제공한다. 

 

●사진으로 보는
제주에서 열린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한국 여행업계 바이어들은 17일 제주도 도착 첫날 오전에 제주 맥주 브루어리에서 양조장 투어 및 맥주 시음 시간을 즐겼다. 캐나다관광청이 준비한 캐나다의 여러가지 풍경이 담긴 스티커 사진을 라벨을 붙이지 않은 제주 위트 에일 맥주 캔에 자유롭게 꾸미는 시간도 마련됐다. 캐나다를 상상하며 나만의 맥주가 완성됐다.
한국 여행업계 바이어들은 17일 제주도 도착 첫날 오전에 제주 맥주 브루어리에서 양조장 투어 및 맥주 시음 시간을 즐겼다. 캐나다관광청이 준비한 캐나다의 여러가지 풍경이 담긴 스티커 사진을 라벨을 붙이지 않은 제주 위트 에일 맥주 캔에 자유롭게 꾸미는 시간도 마련됐다. 캐나다를 상상하며 나만의 맥주가 완성됐다.
2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2018이 열린 양일간 참가자들은 각 업체들과 12분 동안 1대1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행사장 입구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포커스 캐나다 코리아 2018이 열린 양일간 참가자들은 각 업체들과 12분 동안 1대1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행사장 입구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17일 저녁 만찬은 에어캐나다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핑크 새우, 검정콩, 랍스터, 아이스 와인, 쇠고기,블루베리 등 캐나다산 식재료를 활용해 한국식 레시피로 개발된 메뉴들로 구성돼 큰 호응을 얻었다. 또 각종 퀴즈 게임과 팀별 레크레이션, 공연, 럭키드로우등의 이벤트도 다양하게 진행됐다
17일 저녁 만찬은 에어캐나다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핑크 새우, 검정콩, 랍스터, 아이스 와인, 쇠고기,블루베리 등 캐나다산 식재료를 활용해 한국식 레시피로 개발된 메뉴들로 구성돼 큰 호응을 얻었다. 또 각종 퀴즈 게임과 팀별 레크레이션, 공연, 럭키드로우등의 이벤트도 다양하게 진행됐다

제주 글·사진=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8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