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주년 맞이한 프랑스 루아르의 르네상스와 레오나르도
500주년 맞이한 프랑스 루아르의 르네상스와 레오나르도
  • 이성균 기자
  • 승인 2018.12.2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루아르 전 지역에서 700개 이상 행사
최후의 만찬 태피스트리 이탈리아 밖 첫 외출
2019년 프랑스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에서는 르네상스 500주년을 기념해 700개 이상의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2019년 프랑스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에서는 르네상스 500주년을 기념해 700개 이상의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2019년 루아르 강 유역이 다시 한 번 르네상스로 물든다. 프랑스관광청과 성트르 발 드 루아르(Centre-Val de Loire) 지역 관광청은 지난 11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르네상스 500주년’ 기념만찬 행사를 진행했으며,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 관광청 피에르 알랭 루아롱(Pierre-Alain ROIRON) 회장을 비롯해 앙부아즈 성, 블루아 성, 쇼몽 성, 쉬농소 성, 클로뤼세 성, 리보 성의 담당자가 한국 여행업 관계자들에게 르네상스 500주년의 의미를 전했다.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은 루아르 강 주변에 밀집한 아름다운 고성들로 유명한 곳으로, 이탈리아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생애 마지막 3년을 이 지역의 클로 뤼세 성에서 보내며 르네상스를 뿌리내렸다. 특히 2019년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타계한 지 500주년이 되는 상징적인 해이며, 르네상스 500주년을 주제로 700개 이상의 다채로운 행사가 루아르 강 지역에서 1년 내내 진행될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클로 뤼세 성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 프레스코화를 따라 제작된 태피스트리가 2019년 6월6일부터 9월2일까지 전시되는데, 이는 바티칸 박물관 및 이탈리아 외의 장소에서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프랑스 외무성도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을 2019년 ‘프랑스 방문지’로 선정해 행사에 의미를 더하고 관광객들의 방문을 장려할 계획이다.


‘프랑스의 정원’이라고 불리는 루아르 강 유역과 고성들은 중세 때부터 17세기 초까지 프랑스 왕들의 주 거주지였다. 15세기 샤를 8세와 프랑수아 1세는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에 이탈리아 출신 장인, 정원 전문가, 건축가, 예술가들을 불러들여 새로운 삶의 방식이자 건축 양식인 르네상스를 통해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방의 전례 없는 발전을 이뤄냈다. 


이성균 기자 sage@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