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항 50년 역사 쓴 대한항공
한국 민항 50년 역사 쓴 대한항공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03.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매출 13조2,000억원 목표…2023년까지 흑자경영 전략
대한항공이 3월1일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기념식에서 조원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3월1일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기념식에서 조원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한국 최초의 민항사 대한항공이 3월1일로 창사 50돌을 맞았다. 만성적자에 아시아 11개 항공사 중 최하위를 기록했던 대한항공공사를 민영화한지 반세기가 지났다. 한국의 민항 역사를 쓴 대한항공은 이제 세계 44개국 124개 도시를 운항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거듭났다. 


대한항공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나아가 새로운 100년을 그린다. 우선 올해 대한항공은 매출 13조2,000억원, 영업이익 1조원(영업이익률 7.6%)에 이어 EBITDAR(세금·이자·감가상각 전 영업이익) 2조9,000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여객 사업 부문에서 8조1,000억원(+5%), 화물 사업 부문에서 3조원(+1%)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5년 후 중장기 목표도 세웠다. 대한항공은 2023년까지 매출 16조2,000억원, 영업이익 1조7,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지속 성장하기 위해 여객·화물·항공우주·기내식·기내판매 등 각 사업 부문별로 세부적인 목표도 있다. 특히 여객 부문에 대한 투자가 돋보인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기반으로 미주-아시아 네트워크를 촘촘하게 확대하는 동시에 유럽·동남아 등 중장거리 신규 노선을 개발하는 데 집중하고 보유 항공기를 현 166대에서 190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한항공 민영화 이후 첫 개설한 국제선 인천-호치민 KE681편에서는 4월23일 50주년 기념 초청 행사가 열린다. 또 1969년부터 지금까지 사용됐던 11종의 유니폼을 입은 승무원들이 탑승해 5월 말까지 고객들과 추억을 공유하고 항공기 10대에 ‘Beyond 50 Years of Excellence’ 슬로건을 래핑해 연말까지 운항할 예정이다. 임직원들과의 화합을 위해 업무상 실수 및 단순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임직원 1,000여명에 대해서도 승진, 호봉 승급 및 해외주재원 등 인원 선발 시 기존의 징계 기록을 반영하지 않겠다는 지침도 발표했다. 


한편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은 지난 3월1일 열린 50주년 기념식에서 “사회구성원 모두가 더 나은 삶을 꿈꿀 수 있도록 날개가 되는 것이 우리가 함께 만들어갈 대한항공의 새로운 100년이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