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너도 나도 ‘방문의 해’
[기자수첩] 너도 나도 ‘방문의 해’
  • 김선주 기자
  • 승인 2019.04.1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주 기자
김선주 기자

4월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내 나라 인생야행’을 주제로 열린 ‘2019 내나라 여행박람회’는 자기 지역의 여행매력을 홍보하려는 전국 각 지자체의 열기로 가득했다. 정부 지원 아래 국내여행을 주제로 열리는 유일한 여행박람회였으니 당연했다. 특히 2019년을 스스로 ‘방문의 해’로 설정했거나 정부가 ‘관광도시’로 지정한 곳들은 더욱 적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서로 뒤질세라 경쟁적으로 방문의 해나 관광도시임을 내세우고 자기 지역을 알렸다. 하지만 여러 지자체가 비슷한 마케팅을 전개하다보니 관람객 입장에서는 다소 진부하게 느껴졌을 수도 있다.


기초 지자체 이상의 규모만 따져도 2019년 ‘방문의 해’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는 4곳에 이른다. 대전광역시, 순천시, 포항시, 정읍시 4개 지자체가 2019년을 각각 자기 지역 방문의 해로 선포했다. 매년 여러 지자체들이 방문의 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데 올해 역시 다르지 않다. 뿐만 아니다. 정부는 ‘2019년 올해의 관광도시’로 강진군·안산시·울산중구 3개 도시를 지정하고 관광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올해의 관광도시’는 2004년부터 2013년까지 10년 동안 진행됐던 ‘지역 방문의 해’ 사업의 후속이다. 관광발전 잠재력은 크지만 자체 발전 역량은 부족한 기초 지자체를 선정해 육성하고 지원한다. 


다양한 지역과 주체가 방문의 해 사업을 전개한다는 것은 그만큼 이 사업의 효용성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다는 방증으로도 볼 수 있다. 하지만 비슷한 콘셉트와 같은 목적을 지닌 행사가 여러 곳에서 동시에 전개된다는 측면에서는 비효율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전 세계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행목적지로서 한국을 소구하는 ‘한국 방문의 해’ 캠페인이야 그렇다 쳐도, 지자체 차원에서 전개되는 사업은 너무 많을 경우 자칫 불필요한 경쟁이 벌어지고 효과도 분산돼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할 수도 있어서다. 


방문의 해나 관광도시 사업을 통해 관광인프라를 개선하고 보다 적극적인 관광마케팅을 전개하는 것은 여러모로 환영할 만하다. 하지만 중복에 따른 비효율성과 낭비적 요소는 최소화할 필요가 높다. 사전 조사와 조율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진행하는 게 효율성을 높이는 길이다. 

 

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