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소도시 알리기 힘쓰는 유럽
[브리핑] 소도시 알리기 힘쓰는 유럽
  • 이성균 기자
  • 승인 2019.06.17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유럽 관광청들이 소도시 매력 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프랑스관광청은 지난 12일 파리에서 2시간 이내로 닿을 수 있는 트루아(Troyes) 지역을 국내 여행업계에 소개했다. 트루아는 중세시대 건축물과 다양한 문화 유산, 샴페인 등으로 유명한 곳이며, 도보 여행에 적합한 목적지다. 주한 터키대사관 또한 터키 북서부와 중서부 지역 알리기에 나선다. 특히 6월18일에는 부르사(Bursa), 비레지크(Bilecik), 에스키셰히르(Eskisehir) 등 각 지역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오스만 제국의 유산과 터키식 전통 가옥 등 문화유산이 가득한 지역들을 소개한다.
 

이성균 기자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