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헬기 택시 타고 공항까지
우버 헬기 택시 타고 공항까지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06.17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9일부터 맨해튼-존 F. 케네디 공항 운항
편도 200~225달러, 2020년부터 ‘우버 에어’
우버가 7월9일부터 뉴욕에서 우버 콥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는 2020년 말부터 우버 에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Uber
우버가 7월9일부터 뉴욕에서 우버 콥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버는 2020년 말부터 우버 에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Uber

운송수단 공유 서비스가 차량에서 헬기까지 확대된다. 우버 테크놀로지(Uber Technologies Inc.)가 우버 콥터(Uber Copter)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지난 8일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우버 콥터는 맨해튼에서 존 F. 케네디 국제공항까지 이동하는 헬리콥터 예약 서비스로 7월9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우버 콥터를 이용하면 맨해튼에서 존 F. 케네디 국제공항까지 약 8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해당 구간은 차량으로 이동시 약 1시간 이상 소요되는 만큼 우버 콥터를 이용할 경우 이동 시간을 상당히 줄일 수 있게 된 셈이다. 


우버 콥터는 우버의 프리미엄 회원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을 대상으로만 제공될 예정이다. 우버 콥터 서비스는 최대 5일전까지 우버 앱을 통해 예약 가능하다. 헬리콥터는 최대 5명까지 탑승할 수 있고 요금은 헬리포트까지 이동하는 차량 비용을 포함해 편도 200~225USD(약 23만원~26만원)로 수요 상황에 따라 차이가 생길 수 있다. 1인당 수하물 무게는 18kg까지 허용된다. 


우버는 지난 11일 워싱턴 D.C.에서 ‘우버 엘리베이트 서밋 2019’를 열고 드론 택시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뉴욕을 시작으로 댈러스,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주요 도시에서 헬리콥터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드론 택시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과 계획을 공유했다. 우버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우버 콥터를 우선 시장에 정착시킨 후 2020년 말부터 전기 모터를 기반으로 한 수직이착륙기로 수단을 바꿔 ‘우버 에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손고은 기자 koeun@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