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풍선, 예술의 향기 가득한 프랑스 일주
노랑풍선, 예술의 향기 가득한 프랑스 일주
  • 이성균 기자
  • 승인 2019.06.24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마여행 브랜드 ‘시그니처 유럽’의 11일 모노상품
파리 포함 에트르타·지베르니·툴루즈·옹플뢰르 등
노랑풍선이 예술가의 자취를 따라가는 ‘프랑스 일주 11일 파리+노프망디/남프랑스’ 상품을 출시했다. 여유와 테마가 있는 유럽여행 브랜드 ‘시그니처 유럽’의 신규 상품으로 현지 전문 한국인 가이드가 동행하며, 4성급 호텔로 휴식의 질도 높혔다. 이번 상품에서는 파리, 에트르타, 지베르니, 몽생미셸, 옹플뢰르, 쉬농소, 니스, 툴루즈 등 프랑스 전역의 주요 도시를 방문한다. 사진은 쉬농소 성  ⓒADT Touraine Loic Lagarde
노랑풍선이 예술가의 자취를 따라가는 ‘프랑스 일주 11일 파리+노프망디/남프랑스’ 상품을 출시했다. 여유와 테마가 있는 유럽여행 브랜드 ‘시그니처 유럽’의 신규 상품으로 현지 전문 한국인 가이드가 동행하며, 4성급 호텔로 휴식의 질도 높혔다. 이번 상품에서는 파리, 에트르타, 지베르니, 몽생미셸, 옹플뢰르, 쉬농소, 니스, 툴루즈 등 프랑스 전역의 주요 도시를 방문한다. 사진은 쉬농소 성 ⓒADT Touraine Loic Lagarde

노랑풍선이 화려한 야경과 명품 쇼핑 이상의 프랑스를 선보인다. 노랑풍선은 여유와 테마가 있는 유럽여행 브랜드 ‘시그니처 유럽’의 신규 상품으로 ‘프랑스 일주 11일 파리+노르망디/남프랑스’를 출시해 예술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이번 상품에서는 파리, 에트르타, 지베르니, 몽생미셸, 옹플뢰르, 쉬농소, 니스, 툴루즈 등 프랑스 전역의 주요 도시를 돌며 예술과 문화의 향기를 쫓는다. 파리에서는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오르세 미술관을, 지베르니와 에트르타에서는 인상파의 창시자 클로드 모네의 인생을 살펴본다. 또 루아르 계곡으로 넘어가 프랑스 고성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다. 상트르 주 앵드르에아르의 앙부아즈 성과 쉬농소 시의 쉬농소 성을 통해 프랑스 중세 시대로 빠져든다. 이외에도 고흐의 작품 ‘밤의 카페’의 배경이 된 아를을 방문하며, 다채로운 문화 공연이 열리는 니스의 마세나 광장 등을 방문한다. 아름다운 마을도 빠트릴 수 없는데 6월말부터 7월말까지 만개한 라벤더를 볼 수 있는 고르드와 레보드 프로방스로 여행객을 유혹한다.


한편 이번 상품은 전 일정 현지 전문 한국인 가이드가 동행하며, 4성급 호텔에 머물며 충분한 휴식도 보장한다. 또 현지식, 한식, 호텔식, 프랑스 특식 등 다양한 음식으로 식사도 강화했다. 


이성균 기자 sage@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