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터뷰] 어트랙션틱스-어트랙션 티켓 전문 플랫폼…모바일 경쟁력 키우고 아시아 시장 공략
[글로벌 인터뷰] 어트랙션틱스-어트랙션 티켓 전문 플랫폼…모바일 경쟁력 키우고 아시아 시장 공략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07.1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내 한국어 홈페이지 론칭
모바일·웹사이트 최적화 집중

여행신문이 여행산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글로벌 기업을 만났습니다. 전 세계 여행산업을 이끄는 이들 기업의 오늘과 내일, 지향하는 미래 가치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 나눈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편집자 주>

어트랙션틱스(Attractiontix) 폴 스톱스(Paul Stobbs) CEO
어트랙션틱스(Attractiontix) 폴 스톱스(Paul Stobbs) CEO

 

▶어트랙션틱스에 대해 소개해달라

어트랙션틱스는 2007년 설립 이래로 전 세계 유명 어트랙션의 티켓을 여행자들에게 판매하고 있다. 오픈 당시 유럽에서는 손꼽히는 어트랙션 티켓 전문 판매처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최대 규모 티켓 파트너로도 선정될 정도로 테마파크 부문에서 크게 성장했다. 디즈니랜드 티켓을 할인가에 소개하고 있는 것은 물론, 영국의 유명 관광지인 런던 아쿠아리움, 슈렉 어드벤처, 마담투소와 런던 아이 리버 크루즈 등을 묶어놓은  패키지 티켓도 판매하고 있다. 어트랙션틱스는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버밍엄에 본사를 두고 있다. 


▶자유여행 시장이 커지면서 유사한 투어·액티비티 예약 플랫폼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격 경쟁도 치열하다. 가격 경쟁에 대해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으며 어트랙션틱스만의 경쟁력은 무엇인가

전 세계적으로 투어 시장은 약 210조원($ 180billion)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어트랙션 시장을 타깃으로 경쟁사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추세다. 어트랙션틱스의 가장 강력한 경쟁력은 저렴한 가격의 티켓과 편리한 고객 서비스다. 물론 로컬 시장의 문화와 구매 성향에 맞춘 더 양질의 여행 콘텐츠를 선보이려고 하고 있다. 

어트랙션틱스는 지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티켓 최다판매 파트너사로 선정됐다ⓒ어트랙션틱스
어트랙션틱스는 지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티켓 최다판매 파트너사로 선정됐다ⓒ어트랙션틱스

▶어트랙션틱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특징은

어트랙션틱스를 찾는 주요 고객은 가족과 커플이다. 최대한 빠르고 편리하게, 그리고 저렴한 티켓을 찾는 것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어트랙션틱스를 애용하는 고객의 대부분은 티켓을 온라인으로 미리 예매하면 할인을 비롯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베테랑 여행자이다. 실제로 파리 디즈니랜드를 비롯해 다양한 곳에서 줄을 서지 않고 입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인기 놀이동산에는 ‘피크 시즌’이 있는데 온라인으로 티켓을 미리 구매하면 시즌과 무관하게 현장보다 티켓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한국인 고객들은 최신 모바일 미디어에 관한 이해가 뛰어나고 반응 역시 매우 빠르다. 이는 그들의 관심사와 연관이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쉽게 접하고, 자체적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능력을 의미하기도 한다. 어트랙션틱스 역시 한국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처음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흥미로웠던 부분은 어트랙션틱스를 소개하는 대부분의 블로그 포스팅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여행 리뷰가 아닌, 그들의 리서치를 바탕으로 한 가격 대비 표와 티켓 구매 방법을 함께 소개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영문 사이트 화면을 캡처해 상세하게 내용을 번역하고 수신 받은 전자티켓을 확인하는 이미지까지 공유하는 것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처럼 한국인 여행객의 구매 태도를 살펴보았을 때, 한국인 여행객들은 매우 현실적이고 합리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어트랙션틱스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과 같은 어트랙션 티켓 전문 판매사다 ⓒ어트랙션틱스
어트랙션틱스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과 같은 어트랙션 티켓 전문 판매사다 ⓒ어트랙션틱스

▶지난 3월, 한국어 서비스를 오픈하겠다고 예고했다. 진행 상황이 궁금하다. 또한 한국 마켓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한국 마켓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한국인들은 새로운 비즈니스에 매우 호의적이며 새로운 IT 기술에 관한 적응력도 뛰어나다. 어트랙션틱스는 이미 한국인 독자들을 대상으로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런던에 거주하는 가족 여행 작가가 아이와 함께 여행할 때 알아두면 유용할 다양한 팁과 이벤트를 소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직접 만든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것이 독특한 부분인데, 최근에 바뀐 영국의 어린이 카시트 규율 및 유모차를 가지고 유로스타를 이용하는 방법 등 실제로 유럽 여행을 앞둔 가족 여행객들이 궁금해 하는 실용적인 여행 팁을 많이 수록하고 있다. 공식 한국어 사이트를 론칭하기 전, 네이버 블로그 운영을 선택한 이유는 한국인 고객의 수요에 발맞춰 가장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였다. 한국어 사이트는 향후 12개월 이내로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티켓 최다판매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어트랙션틱스
지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티켓 최다판매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어트랙션틱스

▶IT 기술은 여행 산업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향후 3년 내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는 중요한 변화는 무엇이며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어트랙션틱스가 그리는 여행의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

어트랙션 비즈니스의 챌린지 중 하나는 티켓 예약 절차를 가장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것이다. 보기와는 달리 어트랙션 티켓은 호텔이나 비행기 표 예약 절차보다 훨씬 까다롭다. 파트너 사와 함께 고려해야 할 부분도 많고 어트랙션마다 필요로 하는 티켓 시스템도 다르기 때문이다.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 그만큼 고객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확률은 낮아진다고 생각한다. 이는 우리가 어트랙션 티켓만 전문으로 선보이는 이유이기도하다. 어트랙션틱스에서는 직접 경험해 본, 엄선된 어트랙션만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전문적인 지식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또한 모바일 앱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페이퍼리스’ 티켓 론칭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동양권 국가에 거주하는 고객은 모바일로 사이트에 접속하는 경우가 많다. 모바일로 편리하게 티켓을 예매하고, 현장에서도 모바일로 티켓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시암 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바다 사자 ⓒ어트랙션틱스
시암 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바다 사자 ⓒ어트랙션틱스

▶최근 어트랙션틱스가 가장 집중하고 있는 분야는 무엇인가

모든 온라인 비즈니스의 생명은 웹사이트의 속도다. 웹사이트 프로그램 최적화를 위해 전적으로 투자하고 있고, 다양한 최신 기술을 곧 도입할 예정이다. 더 빠르고 편리한 예약 절차 및 검색 기능을 비롯한 유저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사이트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 마켓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아시아 마켓 진출을 목표로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있다. 향후 12개월 이내로 아시아 곳곳에서 로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시아 여행객의 관심사에 초점을 둔 어트랙션 패키지를 경쟁력 있는 가격대에 소개하며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상품 역시 선보일 예정이다. 

어트랙션틱스는
2007년 영국 버밍엄에 본사를 두고 론칭한 어트랙션 티켓 전문 플랫폼이다. 유럽에서는 손꼽히는 어트랙션 티켓 전문 판매처로 2018년 파리 디즈니랜드 최대 규모 티켓 판매 파트너사로 선정된 바 있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