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취소 늘고 신규 예약은 뚝
일본여행, 취소 늘고 신규 예약은 뚝
  • 차민경 기자
  • 승인 2019.07.1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수료 때문에 개인보다 단체 취소 많아…홈쇼핑 전면 백지화, 마케팅도 ‘올스톱’

일본과 관련된 여행사 마케팅이 ‘올스톱’ 됐다. 일부 여행사는 홈페이지 메인에서도 일본 상품 노출을 최소화했다. 지난주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달아오르고 있는 ‘일본 불매’ 분위기가 여행 시장에도 구체적인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일본 상품의 예약 취소가 잇따르고, 동시에 신규예약이 뚝 떨어진 것이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취소도 상당하지만 신규 예약이 기존의 45% 밖에 되지 않아 총체적으로 마이너스 상태다”라고 전했다. 에어부산 또한 “(7월9일 기준)예약 취소가 약 200여명에 달했고, 실질적으로는 취소보다 신규 예약이 적은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설명했다. 


현 사태는 천재지변과 같이 수수료가 면제되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 예약자가 상품을 취소할 경우 취소수수료가 기존 약관대로 부과된다. 때문에 일반 여행자의 경우 취소에 대한 문의에 비해 실제 취소로 이어지는 경우는 일부에 불과한 상황이다. 대부분의 취소 사례는 공무원 단체, 학단 등 인센티브 그룹에서 발생하고 있다. 일본 상품을 공급하는 A관계자는 “대규모로 인원이 빠지고 있고 당분간 재예약 가능성도 낮은 상태”라며 “지방의 경우 일본 노선이 많아 일본 상품 비중이 큰 편인데, 수도권보다 민심이 강하게 작용해 여행객이 뚝 끊겼다고 한다”고 말했다. 대체 상품이 많지 않은 지방에서 여행업계 타격이 더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렇다고 마케팅을 벌일 수도 없는 상황이다. B여행사 관계자는 “수출규제 발표가 난 이후 진행됐던 한 여행사의 일본 홈쇼핑 방송에서는 ‘시국이 이런데 어떻게 일본 상품을 팔 수 있냐’라는 항의 전화가 쏟아졌다고 한다”라며 “일본 여행을 가라는 늬앙스만으로도 반발심이 큰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예정돼 있던 일본 관련 마케팅도 대부분 보류됐다. 주요 여행사는 일본 홈쇼핑을 다른 지역 상품으로 대체하거나 아예 취소하고, 소셜이나 온라인 채널과 준비하던 프로모션을 7월 이후로 미뤄둔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박사는 “우선 동향을 살펴보고 7월 이후 진행 방향을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차민경 기자 cham@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