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핫한 페루 여행지 3곳
SNS에서 핫한 페루 여행지 3곳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08.12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니쿤카 대신 팔코요 … 잃어버린 협곡·69호수 등 소개
페루관광청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페루의 숨겨진 장소 3곳을 소개했다. 사진은 만년설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69호수   ⓒ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페루의 숨겨진 장소 3곳을 소개했다. 사진은 만년설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69호수 ⓒ페루관광청

‘인생샷’을 위한 여행이 트렌드다. 페루관광청은 소셜미디어에서 먼저 화제가 된 페루의 숨은 명소를 소개했다. 해안부터 정글, 고산지대까지 다양한 지형이 만든 이색적인 자연 경관 속 출사 마니아들에게 사랑받는 여행지를 모았다. 


이미 유명한 ‘비니쿤카(Vini cunca)’ 보다 여유롭게 자연을 즐길 수 있는 ‘팔코요(Palccoyo)’가 뜨겁다. 페루의 숨겨진 무지개 빛깔의 산으로 팔코요의 봉우리와 주변 계곡을 물들인 붉은색, 노란색, 라벤더색의 줄무늬가 만드는 경관은 감동을 선사한다. 1시간 이상 트레킹을 해야 하는 비니쿤카와 달리 단 20분 만에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어 체력적으로 부담이 덜하고, 많은 인파의 비니쿤카보다 한산해 넓은 풍경을 배경으로 원하는 사진을 찍기 좋다. 비나 눈이 내리지 않는 건기인 5월부터 9월까지가 팔코요의 가장 아름다운 빛깔을 만나볼 수 있는 시즌이다. 또 산의 미네랄이 녹아 붉은빛을 띠는 신비로운 붉은 강도 등산길에 만나볼 수 있다. 


20억 년 지구의 세월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비현실적인 광경을 만나보고 싶다면 잃어버린 협곡(Canyon de los Perdidos)이 제격이다. 깊이 300미터에 달하는 협곡이 2km 이어지는 이곳은 진흙으로 형성되어 수많은 화석도 발견됐다. 페루 남동부에 위치한 이카(Ica)에서 차로 약 2시간 거리에 위치한다. 아름다운 곡선 형태의 협곡 전체가 나오는 상단부가 포토 포인트로 유명하다.


페루의 인생 샷 명소로 손꼽히는 69호수(Lake 69)는 만년설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호수로 페루 서부 와라즈(Huaraz)의 우아스카란 국립공원(Huascaran National Park)에 위치한 호수 중 하나다. 해발 고도 4,604m에 위치하며 국립공원 내에서 69번째로 발견돼 69호수로 불린다. 눈 덮인 산봉우리를 배경으로 호수 바닥까지 맑게 비추는 에메랄드빛 호수가 아름다운 절경을 선사해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명소로 급부상 중이다. 설산과 호수를 배경으로 하는 호숫가의 바위 위가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포토 포인트로 유명하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