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빌라와 골프의 만남, 진화하는 베트남
풀빌라와 골프의 만남, 진화하는 베트남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9.09.0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홀 라운드 및 빈펄랜드·워터파크 2회 포함
호이안 자유관광 일정에 왕복 교통편도 제공
오케이골프투어가 풀빌라 휴양, 라운드, 빈펄랜드 레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럭셔리 골프상품을 출시했다 ⓒ오케이골프투어
오케이골프투어가 풀빌라 휴양, 라운드, 빈펄랜드 레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럭셔리 골프상품을 출시했다 ⓒ오케이골프투어
ⓒ오케이골프투어
ⓒ오케이골프투어

휴양, 럭셔리 등의 여행 트렌드에 맞춰 골프 상품도 변화하고 있다. 골퍼들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골프상품에 레저와 휴양을 더해 ‘가족 패키지 상품’으로서의 진화를 노렸다. 올 겨울 온 가족이 함께 20도 안팎의 쾌적한 날씨를 자랑하는 다낭에서 라운드와 레저를 즐기며 휴가를 보낼 수 있는 상품이 출시됐다. 최고급 풀빌라를 제공해 라운드부터 숙박까지 안락한 일정을 제공한다.


오케이골프투어가 선보인 ‘다낭 호이안 품격 골프여행상품’은 54홀 라운드 및 빈펄랜드 이용권을 포함한 알짜 패키지다. 골퍼들은 빈펄 남호이안 CC(Nam Hoi An Vinpearl Golf Club)와 바나힐스 골프클럽(Ba Na Hills Golf Club) 2곳에서 54홀 라운드를 즐길 수 있고, 비골퍼들은 다낭, 호이안 자유여행은 물론 다낭 필수 코스라 불리는 빈펄랜드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다낭은 현재 하루에 직항이 20편 이상 운항되고 있고, 리조트와 골프장 건설에도 한창이라 접근성과 시설 현대성을 모두 갖춘 곳이기도 하다.


골프 라운드부터 숙박까지 럭셔리로 채웠다. 18홀 규모를 갖춘 빈펄 남호이안 CC 2회와 바나힐스 골프클럽 1회로 상품을 구성했다. 빈펄 리조트 내에 위치한 남호이안 골프장은 넓게 펼쳐진 하얀 모래 벙커를 갖추고 있으며, 적절한 언듈레이션으로 가족골프가 가능하다. 바나힐스 골프클럽은 해발 1,250m 바나힐산 중턱에 위치해있어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쾌적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다. 평지에 조성된 다낭의 다른 골프장들과 차별화된 마운틴 코스로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골프장으로 손꼽힌다. 

ⓒ오케이골프투어
ⓒ오케이골프투어

여유로운 가족과의 휴양에도 적합하다. 남 호이안 빈펄리조트(Vinpearl Resort & Golf Nam Hoi An)는 골프장, 리조트 전용비치, 빈펄랜드를 갖춘 다낭 최대 규모의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다. 총 429개의 객실과 132개의 풀빌라, 5개의 레스토랑을 갖춘 5성급 리조트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객실은 4명 기준으로 최대 12명이 사용가능한 독립 풀이 딸린 풀빌라를 제공한다. 빈펄랜드, 워터파크, 리버 사파리 이용권 2회가 포함돼있어 이틀간 골프를 치지 않는 가족과 함께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관광도 놓칠 수 없다. 셋째날에는 17세기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도시 호이안을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다. 호이안은 도시 곳곳에서 중국과 일본 문화, 프랑스 식민지 시절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역사적인 도시다. 밤이면 홍등이 켜져 ‘빛의 도시’로 불리기도 한다. 리조트에서 왕복 교통편을 제공해 이동에 대한 부담 없이 관광을 즐길 수 있다. 넷째날 골프 일정이 진행되는 동안 라운드를 하지 않는 사람들은 다낭 자유관광이 가능하다. 노옵션, 노쇼핑으로 고객만족도도 높였다. 


한편, 다낭 호이안 품격 골프여행 상품은 3박5일 일정으로, 출발 일자는 11월20일, 12월18일이다. 상품가는 아시아나항공 이용시 158만원, 이스타항공 이용시 138만원이며, 아동은 78만원이다. 골프를 치지 않는 경우 상품가에서 30만원이 차감되며, 일정은 동일하다. 상품가에는 그린피, 전동카트, 캐디피, 빈펄랜드 2회, 차량, 여행자보험 등이 포함돼있고, 캐디팁, 호이안 자유관광 시 식사 등은 불포함이다. 1644-6578


이은지 기자 eve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