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로 (주)탐스 선정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로 (주)탐스 선정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11.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일부터 본격 업무 시작

마리아나관광청이 한국사무소 GSA로 ㈜탐스 Inc.(이하 탐스)를 선정했다. 탐스는 (주)미방항운의 자회사로 지난 2005년 설립돼 항공사, 호텔, 렌터카, 관광청 등 다양한 여행 기업의 세일즈, 마케팅, 홍보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는 10월1일부터 트레이드, PR 등의 업무를 시작하게 됐다. 


마리아나관광청의 프리실라 이아코포(Priscilla M. Iakopo) 이사는 “한국은 마리아나관광청의 제일 크고 중요한 시장으로 앞으로 탐스와 협력하여 혁신적이고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시장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이에 탐스의 홍찬호 사장은 “탐스가 쌓아 온 39년간의 노하우를 접목해 마리아나 방문층을 다양화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국내 여행사, 미디어 그리고 항공사를 비롯한 파트너사와의 적극적인 협업과 지원을 통해 마리아나로의 여행 수요에 있어 질적, 양적 성장을 모두 이루어 나가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는 2008년 국내에 오픈한 이래 처음으로 아비아렙스 코리아 품을 떠나게 됐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