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페루에서만 가능한 크리스마스
오직 페루에서만 가능한 크리스마스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9.11.18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예품축제 ‘센추런티커이’…1kg짜리 케이크 ‘빠네통’
한국에서 설날이면 떡국을 먹듯 페루에서는 크리스마스에 빠네통이라는 케이크를 먹는다 ⓒ페루관광청
한국에서 설날이면 떡국을 먹듯 페루에서는 크리스마스에 빠네통이라는 케이크를 먹는다 ⓒ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이 페루만의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문화를 소개했다. 페루 최대의 크리스마스 마켓부터 케이크까지 페루에서는 색다른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잉카 제국의 수도 쿠스코(Cusco)에서는 매년 12월24일 페루 최대 예술 공예품 축제인 ‘센추런티커이(Santurantikuy)’가 열린다. 페루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예술 공예품 축제로 페루의 장인들이 직접 만든 독창적인 공예품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다. 이 축제에 참여하는 장인들만 페루 전역에서 1,000여명에 달한다. 갓 태어난 아기 예수를 안데스 식으로 표현한 ‘니노 마뉴엘리토(Nino Manuelito)’, 페루의 대표적인 동물 라마, 알파카가 함께 묘사된 ‘레타블로스(Retablos)’를 비롯해 예수가 탄생한 베들레헴 마을과 그 이야기를 꾸미는 크리스마스 장식인 ‘벨렌(Belen)’등 페루 각 지역의 공예 장인들이 안데스 식으로 크리스마스를 해석한 독창적인 공예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폰체(Ponche)라 불리는 뜨겁고 달콤한 럼 펀치부터, 페루 전통 복장으로 차려입은 장인들의 모습 등이 이색적인 분위기를 더한다.


설날이 되면 떡국을 먹는 것처럼 페루에서는 크리스마스에 ‘빠네통’이라 불리는 케이크를 먹는다. 이탈리아 밀라노가 기원인 빠네통은 이민자들에 의해 페루에 전해졌다. 빵의 무게만 1kg에 달하는 만큼 크리스마스에 여러 사람들과 나눠 먹기 좋은 빵으로 페루 크리스마스 파티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버터 맛이 강한 빵에 건과일과 건포도가 박혀 있으며, 에스프레소를 곁들여 먹는 이탈리아와 달리 페루에서는 핫 초콜릿과 곁들여 먹는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