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감 있는 하와이 여행을 위한 안내서
책임감 있는 하와이 여행을 위한 안내서
  • 곽서희 기자
  • 승인 2020.01.1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와이 여행에서 기억해야 할 단어가 있다. 쿨리아나(Kuleana). 하와이어로 ‘책임’ 혹은 ‘존중’을 의미한다. 2020년 하와이관광청이 지속 가능한 하와이 여행에 앞장선다. 여행자들이 가져야 할 책임의 무게가 한층 묵직해졌다. 섬별로 알아보는 쿨리아나 여행, 하와이관광청이 하와이의 풍부한 역사와 고유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여행지를 소개한다. 

 

●O‘ahu 오아후

하와이 대표 섬 중 3번째로 큰 섬인 오아후는 모두가 사랑하는 와이키키 해변과 하와이의 심장 호놀룰루가 위치해 있는 섬으로 잘 알려져 있다. 세계적인 관광 명소들뿐만 아니라 1898년 하와이가 미국 영토로 정식 편입되기 전 화려한 왕족 문화를 보여주는 유적들이 모여 있다.

USS 애리조나 메모리얼 
USS Arizona Memorial

1941년 진주만 공습공습으로 침몰한 애리조나 호와 1177명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소로 처절한 참상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작은 보트를 타고 침몰된 애리조나 호 위에 세워진 기념관으로 이동하여 역사의 현장을 느끼고 돌아오게 된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와 팸플릿도 마련되어 있다.

호놀룰루 뮤지엄 오브 아트
Honolulu Museum of Art

고대부터 근현대 미술작품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로뎅, 고갱 등의 유명 작품들뿐만 아니라 미국 최초의 한국미술 전시관도 가지고 있다. 

비숍 박물관
Bishop Museum

하와이와 태평양의 역사를 연구하고 보존하는 하와이 최대 박물관이다. 카메하메하 1세의 후손인 버니스 파우아히 비숍 공주의 왕실 물품과 방대한 하와이 공예품을 소장하기 위해 지어졌으며, 현재는 태평양의 자연사 및 문화사 연구 기관으로 이용되고 있다. 

쿠알로아 랜치
Kualoa Ranch
쥬라기 공원 촬영지로 유명하다. 약 490만 평의 넓고 푸른 초원, 우거진 숲과 계곡, 그리고 용암이 그대로 굳어져 기묘한 모양을 한 산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곳에서는 승마와 ATV, 하이킹을 비롯해 제트스키, 윈드서핑 등 다양한 수상 스포츠까지 즐길 수 있다.

폴리네시안 문화 센터
Polynesian Cultural Center
여섯 개의 폴리네시안 부족 마을로 이루어져 있으며 나무타기, 창던지기, 카누투어 등 다양한 활동을 체험해볼 수 있다.

 

●Maui 마우이

마우이는 하와이 제도에서 가장 평화롭고 고급스러운 여행지로 꼽힌다. ‘마법의 섬’이라고 불릴 만큼 그 매력이 무궁무진한 곳이다.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Haleakala National Park  

세계 최대의 휴화산인 할레아칼라는 하와이어로 ‘태양의 집’이라는 뜻 이다. 정상 분화구에서 일출이나 일몰을 감상하기에 좋고, 국립공원 내에서 하이킹이나 드라이브를 해도 좋다. 2017년 2월부터는 할레아칼라 일출투어를 위한 사전 예약제를 실행하고 있다. 60일 전 예약을 필수로 해야하며, 입장할 때 예약 확인서와 본인 확인이 가능한 여권이나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혹등고래 관찰하기
Whale Watching Tour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는 알래스카에서 새끼를 낳기 위해 내려온 혹등고래(Humpback Whale)을 쉽게 관찰할 수가 있다. 이 기간 동안 혹등고래를 가장 잘 관찰할 수 있는 마우이에서는 2월 한 달 동안 섬 전역에서 <마우이 고래 축제>가 열린다. 

알리이 쿨라 라벤더
Ali. Kula Lavender  

자연에서 얻은 유기농 식물성 재료를 사용한 라벤더 상품들도 직접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라벤더 농장의 아름다운 경관과 산책로를 거닐다 보면 어느새 마음까지 향기로워진다. 농장 입장료는 3달러이며 12세 이하의 어린이는 무료다. 오전9시30분부터 하루 다섯 번 가이드와 함께 하는 워킹 투어 프로그램은 예약해야 한다. 

 

●Island of Hawai‘i 하와이 아일랜드

드라마틱한 랜드 스케이프의 연속. 아직도 왕성히 활동하는 활화산과 전 세계의 기후대가 나타나는 천혜의 자연. 이곳은 미국의 최남단, 하와이 아일랜드다. 하와이에서 가장 늦게 생성된 섬으로 4,000m 이상의 고봉 두 개가 섬 가운데 자리한다. 웅대하고 역동적인 자연 속으로 초대한다.
 

하와이 화산국립공원
Hawai‘i Volcanoes National Park

1987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분화구에서 흘러나오는 가스와 검은 용암으로 덮인 황량한 대지가 우주적인 풍경을 보여 준다. 렌터카로 11마일에 이르는 순환도로 크레이터 림 드라이브(Crater Rim Drive)를 따라가면서 지도에 표시된 부분에 내려 관람해 보자. 특히 지구상 가장 활발한 화산 활동을 하고 있는 킬라우에아 화산이 있어 변화하는 지형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이 화산은 지금도 매일 32km 길이의 도로 두 개를 덮고도 남을 용암을 생산하고 있다.

푸우호누아 오 호나우나우 국립 역사공원
Pu’uhonua O H.naunau National Historical Park

코나 남쪽의 호나우나우 베이에 위치한 국립 역사공원으로 하와이 전통 문화를 깊이 엿볼 수 있다. 한때는 하와이 왕족의 땅이었고, 그보다 더 이전에는 범법자들의 은신처였다. 고대 하와이 법을 위반한 자들이 이곳에서 면죄 의식을 올린 후 사회로 복귀할 수 있던 곳으로 오랜 시간동안 다시 복원해 하와이에서 가장 신성한 사적지로 자리매김했다. 

힐로 Hilo
호놀룰루에 이어 하와이 주 제2의 도시다. 강수량이 많아 비의 도시라고도 불리며 열대식물이 잘 자라고 양란, 마카다미아 땅콩 등의 재배가 활발하다. 

코나 Kona
힐로의 반대쪽에 있는 하와이 아일랜드의 다른 도시로, 코나 커피의 산지로 유명하다. 화산에서 바람이 불어 내려가는 쪽에 위치하므로, 비가 많이 내리는 힐로와는 대조적으로 건조한 기후다. 높은 일조량과 적당한 강수량, 비옥한 화산재 토양과 구름에 의한 자연 그늘 막이 잘 형성되는 코나 지역은 미국에서 유일하게 커피 재배가 가능한 곳이다. 약 650개가 넘는 작은 규모의 커피 농장들에는 대부분 트랙터와 같은 큰 기계가 접근할 수 없어, 사람의 손으로 일일이 따고 말리는 작업을 거친다. 그런 이유로 원두의 가격이 다소 비싸고, 생산량도 많지 않아 코나 커피는 귀한 대접을 받는다. 

 

▶하와이 책임 여행이란? 

하와이 전통 문화 존중┃  사전 예약을 통해 각종 박물관, 호텔, 역사 유적지 등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하와이 문화 체험을 추천한다. 우쿨렐레 레슨, 훌라 체험, 레이(꽃목걸이) 만들기, 쿠킹 클래스 등 다양한 하와이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현지인들의 생활 방식과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  


하와이 생태계 보호┃  관광 과열로 인한 환경 훼손과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위협 받고 있는 하와이 자연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환경 보호 캠페인에 참여해보자. 하와이에서는 2021년부터 산호초에 유해한 화학 성분이 포함된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 및 판매가 전면 금지될 예정이며, 2022년까지 모든 식당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되는 등 친환경 및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안전한 하와이 여행┃ 하와이 여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안전 수칙과 일기예보를 미리 숙지 할 것. 해양 액티비티를 계획 중이라면 현지 기상 특보를 참고하고, 통행이 금지된 지역들은 하와이 관광청 공식 홈페이지 또는 소셜 미디어에서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자료제공=하와이관광청 www.gohawaii.com/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0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