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제주에선 그래도 괜찮아
[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제주에선 그래도 괜찮아
  • 이은지 기자
  • 승인 2020.04.27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힐링프로젝트] 곶, 오름, 올레 그리고 바당 3일 上

눈길 닿는 곳마다 다른 빛이 너울거렸다. 끝을 알려주지 않는 바다, 바람에 곁을 내어준 억새.
한 마디로 표현하기 어려운 색을 바라보며 용기를 얻었다. 그래, 애써 분명하게 살지 않아도 괜찮겠다고.

황우지해안 선녀탕에 사람들이 드문드문 앉아 여유를 즐긴다
황우지해안 선녀탕에 사람들이 드문드문 앉아 여유를 즐긴다

굳이 방향을 알려주지 않아도


꼬닥꼬닥(천천히) 누군가의 발자취를 좇았다. 올레길은 제주 한 바퀴를 직접 걸어 이은 길이다. 이 길이 맞나 싶은 자연 그대로의 흙길, 걷기 쉽게 만들어 놓은 나무 보행로, 돌고 돌아 마을 어귀로 들어가는 시멘트길까지 그 모습도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해안 절경을 그대로 품어 아름답기로 소문난 올레7코스를 걸었다. 시작은 황우지해안이다. 저 멀리 짙은 푸른색부터 발치의 연한 풀빛까지. 파도가 출렁일 때는 명도를 달리하며 수시로 변신을 거듭한다. 세상의 모든 색을 담을 수 있는 건 어쩌면 물이 아닐까. 이른 봄 한가로이 앉아 바다에 풍덩 몸을 던지는 상상을 해본다.

방향을 알려주는 이정표

우거진 나무 사이로 외돌개를 만났다. 홀로 우뚝 솟았다는 뜻의 외돌개는 다양한 이름을 지녔다. 고려 말기 몽골족이 장군인 줄 알고 놀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전설에서 비롯된 장군석, 풍랑을 만나 돌아오지 못하는 할아버지를 기다리다 그대로 바위가 되어버렸다는 할망바위. 외돌개는 철썩철썩 몰아치는 파도에 제 몸을 내어주며 무려 150만 년 간 이야기 속 주인공 자리를 지켰다.


파란색 혹은 주황색. 화살표를 따라 걷다 보면 이따금씩 갈림길이 나온다. 외돌개와 돔베낭길 사이에 멈춰 주위를 둘러본다. 어느 길이 맞는지 망설이다 한 쪽을 택했다. 한 걸음씩 옮기다 보니 이내 무용한 생각임을 깨달았다. 갈래갈래 흩어진 샘물이 아래로 흘러 큰 강을 이루듯 결국 같은 줄기였음을. 방향이 있는 한 세상의 모든 길은 하나로 통하지 않던가! 굳이 이정표를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된다.

방향을 알려주는 이정표, 우뚝 솟은 외돌개, 알록달록 해녀 페인팅, 아늑한 카페. 모두 올레길을 걷다 만난 풍경들
알록달록 해녀 페인팅

 

글·사진 이은지 기자 eve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0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