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로 즐기는 홍콩의 현재와 미래 '시티 인 타임'
AR로 즐기는 홍콩의 현재와 미래 '시티 인 타임'
  • 이은지 기자
  • 승인 2021.04.02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기술로 시청각적 경험 극대화
센트럴·침사추이 13곳에서 체험
홍콩관광위원회가 증강현실(AR)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시티 인 타임(City in Time)'을 선보였다 / 홍콩관광청
홍콩관광위원회가 증강현실(AR)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시티 인 타임(City in Time)'을 선보였다 / 홍콩관광청

홍콩의 역사와 현실이 내 손안에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홍콩관광위원회가 증강현실(AR)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시티 인 타임(City in Time)'을 출시했다.

스마트폰으로 홍콩 곳곳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어 보자. 시티 인 타임 프로젝트의 첫 단계로 센트럴 7개, 침사추이 6개 관광지를 지정해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사인폴을 설치했다. 사인폴에 부착된 AR 마커를 시티 인 타임 모바일 앱으로 스캔하면 오래된 사진과 젊은 홍콩 예술가들의 일러스트가 등장한다. 360도 파노라마로 더욱 몰입감을 높였으며, 셀카를 찍어 SNS로 친구와 경험을 공유할 수도 있다. 해당 장소의 사진과 역사를 비롯한 정보 검색도 가능하며, 생생한 애니메이션과 음향 효과로 풍부한 시청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홍콩 에드워드 야우 상무장관은 "시티 인 타임은 창의성과 기술이 결합된 스마트 관광 활성화를 위한 핵심 사업으로 손쉽게 360도 AR 체험을 즐길 수 있다"며 "홍콩만의 독특한 문화와 역사를 더해 명소들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티 인 타임 프로젝트는 홍콩시립대 미디어아트학과 영킨 만 석좌교수와 제프리 쇼 교수팀이 진행하고 있다. 

 

●시티 인 타임 AR 마커 설치 장소 

센트럴 - 만다린 오리엔탈 홍콩 인근 에든버러 플레이스과 채터 로드, 채터 가든 인근 데보 로드 센트럴과 황후상 광장, 페더 스트리트, PMQ 인근 할리우드 로드, 타이퀀 인근 포팅거 스트리트
침사추이 - 구룡공원 드라이브, 쉐라톤 홍콩 호텔 & 타워 인근 나단 로드, 솔즈베리 가든 및 솔즈베리 로드 인근 홍콩문화센터, 침사추이 시계탑과 수변 산책로
 

이은지 기자 even@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