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퍼시픽,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 성료
캐세이퍼시픽,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 성료
  • 이성균 기자
  • 승인 2021.07.2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싱가포르 왕복 항공편서 ‘커먼 패스 앱’ 활용
국제선 운항 재개·여행 불확실성 해소에 중요 역할

캐세이퍼시픽항공이 홍콩과 싱가포르 왕복 노선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인 ‘커먼 패스(Common Pass)’ 모바일 앱 시범 운영을 완료했다. 캐세이퍼시픽은 왕복 항공편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시행한 최초의 항공사로 기록됐다. 특히, 승객의 실제 백신 접종 기록을 활용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시범 운영에는 실제 탑승객들이 참여했는데, 탑승객들은 항공기 출발 전 코로나19 PCR 검사 또는 백신 접종 완료 기록을 커먼 패스 앱으로 전송했다. 홍콩발 승객은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의 백신 코드를 사용했으며, 싱가포르발 승객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확진 여부를 판단하는 ‘헬스서츠(HealthCerts)’ 기술을 사용했다. 커먼 패스는 승객의 보건 기록, 이동 경로, 체류지 지침 등을 분석 및 검증해 디지털 백신 여권을 생성해준다. 

캐세이퍼시픽은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은 국제선 운항 재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탑승객에게는 높은 편의성을 제공하고, 여행의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도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캐세이퍼시픽은 앞으로도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디지털 백신 여권 개발의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캐세이퍼시픽은 홍콩국제공항, 더 커먼 프로젝트, 유전자 검사 회사 프리네틱스(Prenetics) 등과 함께 커먼 패스 시범 운영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올해 3월에도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캐세이퍼시픽항공이 홍콩-싱가포르 노선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 캐세이퍼시픽항공
캐세이퍼시픽항공이 홍콩-싱가포르 노선에서 디지털 백신 여권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 캐세이퍼시픽항공

이성균 기자 sage@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