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MA, 세이셸호텔관광협회와 독점 MOU
KAMA, 세이셸호텔관광협회와 독점 MOU
  • 김기남
  • 승인 2013.12.1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자원 파견 등 관광교류 합의

KAMA항공여행아카데미(이하 KAMA)와 세이셸호텔관광협회(이하 SHTA)가 뜻을 모았다. KAMA와 SHTA는 지난달 29일 세이셸에서 한국인 인적자원 파견 및 관광교류에 대한 독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KAMA(www.kama-academy.com)는 독점적으로 우수한 한국 인적 자원을 제공하고, 한국 내에서의 세이셸의 관광 홍보 및 진흥을 지원하는 한편, SHTA는 KAMA가 추천한 인적 자원에 대한 호텔 및 관광업계 인턴십 및 채용 기회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SHTA(www.shta.sc)는 세이셸의 유일한 호텔관광업계 연합체로 힐튼, 반얀트리, 포시즌, 켐핀스키 등과 같은 유명 체인 호텔을 포함한 250여개 호텔과 DMC(Destination Management Company)를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다.

KAMA 이상진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KAMA에서 여행 및 항공 서비스 전문 교육을 받은 수강생들이 실무 경험을 쌓고, 나아가 해외취업의 길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SHTA 존 스트라븐스(Mr. John Stravens) 회장도 “세이셸은 전통적으로 유럽인에게 인기가 높은 관광지였지만, 최근에는 아시아 관광객들이 나날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KAMA와의 교류협력을 통하여 호텔관광업계에 한국인 직원이 증가하면, 더 많은 한국인들이 세이셸을 찾는 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gab@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0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