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서울시에 거는 기대가 커진 이유
[기자수첩] 서울시에 거는 기대가 커진 이유
  • 김선주
  • 승인 2014.02.2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세종시로 이전한 지도 어느새 2달이 지났다. 10월이면 한국관광공사도 원주로 이전한다. 관광정책을 진두지휘하는 관제탑과 정책실행의 주된 주체가 서울을 떠난 것이다. 첨단 IT기술이 공간과 거리의 개념을 바꿨고 교통인프라도 훌륭하니 별 문제 없을 거라지만, 어찌해도 멀어진 느낌은 지울 수 없다. 

그래서인지 서울시의 역할에 대한 관광업계의 기대치가 부쩍 높아진 것 같다. 문관부와 관광공사의 빈자리를 서울시가 채워주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일 것이다. 서울시도 나름대로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을 쏟고 있다. 관광업계 현장과의 접점을 늘려온 게 대표적인 예다. 2012년 5월 관광업 청책토론회를 열어 여행사, 호텔, 관광식당, 가이드 등 각 부문의 다양한 의견을 들은 데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여행업에만 초점을 맞춘 2차 청책토론회를 열었다. 두 행사 모두 박원순 시장이 직접 참석한 것은 물론이다. 얼마 전에는 일본여행업협회(JATA) 대표단을 서울로 초청해 침체된 일본 인바운드 부문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FIT 등 업계 용어를 술술 구사하는 박원순 시장의 모습도 이제는 낯설지 않다.

이 정도만으로도 서울시의 관광행정에 대한 여행업계의 평가도 크게 좋아졌을 법한데, 그렇지가 않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알맹이 없는 전시성 행사에 불과한 것 아니냐”고 불신감을 표출했다. 청책토론회니 뭐니 호들갑만 떨었을 뿐 피부에 와 닿는 후속조치들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였다. 12월에 열렸던 여행업 청책토론회에서 박원순 시장이 여행사를 위한 원-스톱 상담전화 개설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지만 아직까지 감감무소식이라는 점을 대표적으로 꼬집었다. 여행업 종사자들이 참석한 공개석상에서 시장이 직접 지시한 사항조차도 이뤄지지 않았는데, 하물며 다른 건의사항들에 대해서는 더 말해 뭣하냐는 투였다. 서울시청 내에 여행업 전담팀을 신설해 여행업에 특화된 전문적인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달라는 의견도 많이 제기됐는데, 거기까지였다. 

예산과 인적자원의 한계를 관광업계가 모를 리 없다. 모든 건의를 다 들어달라는 것도 아니다. 듣는 데서 그치지 않고 실행에 옮기려고 노력하는 성의에 대한 아쉬움일 것이다. 그게 달라진 위상에 걸맞은 모습이기도 하다. 
 
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