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여행인 출신 고위 공무원
[기자수첩] 여행인 출신 고위 공무원
  • 김선주
  • 승인 2016.06.1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3월말 우리나라 관광정책 총괄조직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내에 ‘관광정책실’을 신설하면서 그 수장은 개방형직위로 민간인을 발탁한다고 했을 때, 기껏해야 ‘민간인 낙하산’이 내려오겠거니 생각했다. 초대 관광정책실장으로 황명선씨를 임명했다는 정부 발표에 뒤통수를 얻어맞은 듯했던 것은 다 그런 냉소적 추측 탓이다. 민간인 낙하산이 아니라 진짜 민간인 전문가, 그것도 여행업계 출신 인물이 발탁됐기 때문이다. 

황명선 신임 관광정책실장은 대한항공 한국지역본부장(상무)을 거쳐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항공사와 여행사에서 30여년의 현장 경력을 쌓은 인물이니 민간인 전문가라는 표현이 부끄럽지 않다. 족적도 굵직하다. 2007년 말 대한항공 서울여객지점장 재임 시절 때 여행사 대상 항공권 판매수수료(Commission) 폐지를 공론화시키더니 결국 이듬해에 2010년 1월1일부 폐지를 확정했다. 여행사 입장에서는 ‘공공의 적’일 수도 있지만 항공사 입장에서는 경쟁력을 도모했다는 평가가 어울린다. 아시아나항공 등 다른 항공사들도 그 뒤 커미션 폐지 대열에 합류했다. 선 굵은 행보는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직을 맡고나서도 지속됐다. 법정관리 신세였던 롯데관광개발을 조기 정상화시키지 않았던가. 2015년 3월 롯데관광개발을 떠나면서 잊히는가 싶었는데 이번에 1급 고위 공무원으로 ‘깜짝 컴백’했다.

황 실장에 대한 평가는 개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다만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부분은 그가 우리와 함께 현장을 누비고 때로는 부대끼며 동고동락했던 여행인이라는 점이다. 여행업계 출신 인사가 고위 공무원으로 발탁된 것은, 아마 최초이지 싶다. 대학 관광학 관련 교수가 문화체육관광부 단장으로 발탁되고 청와대 관광비서관이 되거나, 여행담당 기자가 청와대로 간 적은 있지만 여행인 사례는 떠오르지 않는다.

최초의 사례인 만큼 여행인의 지지가 절실하다. 공무원 조직에서 황 실장이 넘어야할 산도 높다. 오랜 만의 통화에서 황 실장은 “민과 관을 보다 가깝게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간단하지만 의미가 큰 그 포부를 꼭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
 
 
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