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베스트아시아- ‘정도’에 대한 단단한 고집으로 역사 일궈
[inside] 베스트아시아- ‘정도’에 대한 단단한 고집으로 역사 일궈
  • 차민경
  • 승인 2016.07.0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값 받고 합당한 여행 서비스 제공해야”
-넓은 현지 네트워크 기반 다양한 상품 제공
 
베스트아시아는 태국 지역 전문 랜드로 18년 동안 시장을 지켜왔다. 호황일때나 불황일때나 변함없이 태국 전문 랜드로서 역할을 충실하게 이행해왔고, 덕분에 차근차근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영업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1998년 설립된 베스트아시아는 전체 태국 지역의 다양한 상품을 공급한다. 인센티브를 기본으로 여행자 속성별 맞춤 여행을 제공하고 있다. 일반 패키지나 허니문 등이 그 예다. 영업을 해온 오랜 기간 동안 탄탄하게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한만큼 파트너가 원하는 가격대, 일정 등에 맞춰 상품을 구성할 수 있는 역량도 보유했다. 권순동 소장<사진>은 “함께 손발을 맞춰온 현지 네트워크가 있고, 그들에게 합당한 대가를 지불하면서 건전한 관계를 쌓아온 만큼 행사를 진행할 때 좀 더 노련하게 대처할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혹시 불가피하게 문제 상황이 생기더라도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과 적극적인 보상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베스트아시아의 기본 철학은 ‘정도를 지키는 것’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 무리한 마이너스투어 등을 지양하고 건강한 상품을 적절한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권순동 소장은 “무리한 가격의 상품보다는 제 값을 받고 그에 합당한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것이 취지”라고 전했다. 때문에 가격 경쟁이 치열한 태국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으로 밀릴 때도 있다고. 하지만 믿고 맡길 수 있는 신뢰도 높은 상품과 만족도 높은 상품으로 이런 약점을 상쇄해 나가고 있다. 18년의 기간동안 한번도 전화번호를 바꾼 적이 없고 현지 파트너와도 장기로 거래하고 있는 것은 베스트아시아의 ‘정도’에 대한 단단한 고집을 보여주는 단면이기도 하다. 
베스트아시아는 오는 성수기 이후 본격적으로 인센티브 고객을 유치해 나갈 예정이다. 

차민경 기자 cham@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0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