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1일, 파리가 맑아진다

작성자 손고은 작성일2017-07-17 댓글0건

본문

 
-제3회 차 없는 날 캠페인 진행
-11시부터 18시까지 차량 통제 
 
오는 10월1일 하루 파리 전역이 ‘차 없는 날’로 통제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파리시의 차 없는 날은 대기 오염과 소음 공해를 줄이고 환경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캠페인이다. 

올해 ‘차 없는 날’이 열리는 10월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전기 및 친환경 자동차, 오토리브(Autolib) 등을 포함한 승용차, 오토바이 등의 진입이 파리 전역에서 통제된다. 작년의 경우, 파리 지역의 45%가 ‘차 없는 날’에 적용됐었으나, 올해에는 도시 외곽에 위치한 불로뉴(Boulogne) 숲, 뱅센(Vincennes) 숲과 파리 외곽 순환도로(Peripherique interieur)를 제외한 파리 전역으로 확대됐다. 긴급 차량과 장애인용 차량 및 택시, 시내버스, 투어버스(Big Bus, Open Tour) 등의 대중교통과 자전거, 자전거 택시(Pedicab), 마차 등 무동력 차량은 예외적으로 통행이 허용되며 속도는 시속 30km로 제한한다. 파리관광안내사무소 관계자는 “차 없는 날은 파리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로 잔잔함과 고요함 속에 파리 곳곳을 다니며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고은 기자 koeun@traveltime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