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전용 ‘코레일 패스’ 새단장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2017-08-07 댓글0건

본문

 
-통합하고 이용 편의도 높여
-작년 5만3,000명 이용 ‘인기’

코레일은 8월1일부터 외국인 전용 철도 자유이용권인 ‘코레일 패스(Korail Pass)’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패스 종류를 하나로 통합하고 별도의 절차 없이 구입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매표 창구를 거치지 않고도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바로 좌석을 예약할 수 있도록 해 이용 편의도도 훨씬 높아졌다. 지금까지는 한국에 들어온 시기에 따라 가격 및 이용 기간이 이원화돼 있었고, 기차역에서 별도의 교환 절차를 거쳐야만 했다.  

코레일패스는 정해진 기간 동안 코레일이 운영하는 모든 열차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외국인 전용 승차권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2016년 이용인원은 5만3,000명으로 전년대비 1.6배 늘었다. 
코레일 측은 “대도시 중심으로 여행일정을 짜던 외국인들이 국내의 다양한 지역으로 여행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차역의 혼잡도를 낮추고 열차 내 좌석이용을 효율화할 수 있어 내국인의 편익도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코레일은 박물관, 시티투어, 식당 등과 제휴해 코레일패스 이용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데, 향후 면세점, 숙박, 테마파크 등 다방면으로 제휴 혜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