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설 맞이 축제 펼쳐지는 마카오

작성자 차민경 작성일 조회5,408회 댓글0건
날짜 : 2018-02-06

본문

-1,000명 참가하는 음력설 퍼레이드 
-‘황금개띠’ 기념하고 복 나누는 행사
 
음력설을 맞아 마카오가 화려한 축제의 장으로 변신한다. 2월18일과 24일, 황금개띠의 해 무술년을 축하하는 ‘음력설 퍼레이드(Parade for Celebration of Year of the Dog)’가 개최될 예정이다. 
 
설을 기념하는 행사는 설날 당일부터 마카오 곳곳에서 펼쳐진다. 설 당일인 2월16일, 성바울 성당 유적 앞에서는 오전 10시30분부터 재물의 신이 세뱃돈 라이시(Lai Si)와 기념품을 나눠준다. 이어 초대형 용탈과 사자탈을 쓴 공연단이 등장해 ‘화룡점정’의 의식을 행하는데, 용과 사자의 눈동자에 점을 찍어 생명을 얻는다는 의미다. 액운을 물리치고 행운을 불러들이는 춤을 추는 용과 사자를 중심으로 12지신의 탈을 쓴 공연단이 화려한 행렬을 벌인다. 이 행렬은 성바울 성당에서 시작해 세나두 광장까지 이어지며 볼거리를 제공한다. 
 
음력설 퍼레이드는 보다 더 화려하게 진행된다. 올해 5회를 맞는 음력설 퍼레이드에는 해외 8개국의 9개 팀 등 총 25개 팀이 퍼레이드를 장식한다. 공연단 수만 약 1,000여명으로, 플로팅카는 총 15개가 준비됐다. 퍼레이드는 2월18일 오후 8시 서완호수 광장에서 출발해 마카오 사이언스센터까지 1차 퍼레이드가, 2월24일에는 마카오 반도 북부 파테인 거리에서 출발해 이아혼 마켓 가든까지 2차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올해는 퍼레이드 관람 편의를 위해 2,300여개 좌석 및 스탠딩 관람 구역이 마련돼 날씨에 상관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플로팅카는 3월4일까지 탑섹광장에 전시된다.
 
마카오정부관광청은 지난해 6만여명의 관람객에 더해 올해는 10~20% 늘어난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음력 설을 맞아 마카오에서 퍼레이드가 열린다 / 마카오관광청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미투데이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