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풍선의 새얼굴 “여행을 가볍게”
노랑풍선의 새얼굴 “여행을 가볍게”
  • 이성균 기자
  • 승인 2018.07.1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17년만의 첫 CI 개편
컨설팅 업체와 6개월 작업
노랑풍선이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여행을 가볍게’를 공개하는 등 신규 CI 선포식을 진행했다. 사옥 간판 제막식 이후 노랑풍선 고재경 회장(오른쪽 다섯 번째), 최명일 회장(오른쪽 네 번째), 김인중 대표이사(오른쪽 세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랑풍선이 신규 CI와 함께 또 한 번 도약한다. 노랑풍선은 명동 사옥에서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여행을 가볍게’를 공개하는 신규 CI 선포식을 지난 16일 진행했다.  


CI 선포식에는 노랑풍선 창립자인 고재경·최명일 회장을 비롯해 김인중 대표이사와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CI의 목적과 의미,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전략 등에 대해 공유했다. 회사 창립 이후 17년 만의 CI 개편에 대해 노랑풍선은 “아이덴티티 재정립을 통해 기업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유명 브랜드 컨설팅 그룹인 인터브랜드와 6개월 간의 작업을 거쳤다”라고 밝혔다.

 

‘거품 없는 직판여행 No.1’이라는 기존 메시지가 가성비에 초점을 맞췄다면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여행을 가볍게’는 노랑풍선을 통해 언제든지 여행을 가볍게 갈 수 있다는 것을 부각시켰다. 또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만족시키는 여행의 가치를 담았다. 노랑풍선은 선포식을 시작으로 광고, 마케팅, 영업 등 노랑풍선의 모든 활동에 새로운 CI를 적용할 예정이다. 노랑풍선 김인중 대표이사는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노랑풍선은 그 동안 많은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잘 대처해 많은 발전을 이루어 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선포식에서는 케익 커팅식, 임직원들의 CI 리뉴얼 축하 메시지 추첨, 노랑풍선 사옥 간판 제막식 등도 진행했다. 


이성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8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