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두 발로 순천기행
[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두 발로 순천기행
  • 김선주 기자
  • 승인 2018.10.2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을 걸었다. 추억 속 정겨운 풍경 사이를 걷다가 바람에 휘이휘이 서걱대는 갈대숲으로 옮겼다. 
허기가 지면 짱뚱어탕으로 달래고 다시 나섰다.  

푸른 기운 가득한 순천만 습지
푸른 기운 가득한 순천만 습지 ⓒ한국관광공사

 

●드라마 속 추억 가득


어디선가 들려오는 80년대 디스코 음악. 검은 교복을 입고 여고시절로 돌아간 중년여성 셋은 아침부터 고고장에서 디스코를 추고 있었다. 1960~80년대 달동네, 음악실, 극장, 사진관, 양복점 등 옛 모습을 모두 재현해 낸 순천 드라마 촬영장이다. 이곳에 들어서면 과거로 떠나는 여행이 시작된다. 여기서는 중년들의 목소리가 한층 달떠 있다. “이런 데서 연탄을 갈고 밥을 해 먹었다.” 아버지는 고등학생 딸에게 설명했다. 아주머니들은 “옛날 생각나네. 다시 이런 데서 살아 보고 싶다”며 탄성을 내질렀다. <사랑과 야망>, <제빵왕 김탁구>, <빛과 그림자> 등 80년대 후반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가 다수 촬영되기도 했다.


●괜히 갯벌의 쇠고기겠어?


산책을 마쳤으니 배를 채울 시간. 짱뚱어탕 전문점으로 들어갔다. 짱뚱어, 어찌나 발음이 방정맞은지. 대체 어떻게 생긴 생물일까 궁금했다. 망둑엇과의 짱뚱어는 망둥이보다 훨씬 기괴하게 생겼다. 검은 구슬 같은 두 눈은 사람으로 치자면 정수리 쪽에 붙어 있는데, 눈알이 얼마나 튀어나왔는지, 요 놈이 갯벌에서 펄쩍펄쩍 뛸 때면 눈알이 툭 떨어질 것만 같다. 힘이 무척 세고 움직임도 민첩하다. 잡힌 뒤 아무것도 먹지 않아도 한 달 이상 살 수 있다는데, 괜히 스태미너로 유명한 게 아니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맛도 고소해서 ‘갯벌의 쇠고기’라 불린다고. 짱뚱어탕은 추어탕처럼 뼈째 끓여 체에 거른 후 된장, 시래기, 토란대 등을 넣어 걸쭉하게 끓여 먹는데 진하고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찬으로 나온 짱뚱어 구이는 짭조름하고 쫄깃하다. 순천만 국가정원 부근과 별양면 사무소 주변에는 짱뚱어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촌이 형성돼 있다.

순천드라마촬영장
순천드라마촬영장

 

●걷고 걸어 순천만


짱뚱어의 힘으로 이제 좀 걸어야 할 차례. 순천만 국가정원은 아무리 걸어도 끝이 없다. 축구장 100개 크기라는 것을 미리 알았더라면 좀 더 효율적으로 다녔을 텐데. 1, 2, 4시간짜리 코스가 있다. 평지라 천천히 거니는 것도 좋지만 관람차인 스카이큐브를 타고 돌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순천만 국가정원은 순천만이 늘어나는 관광객으로 몸살을 앓게 되자, 순천 도심과 순천만 습지 사이에 완충을 목적으로 조성됐다. 한국을 포함해 네덜란드, 스페인, 태국, 일본, 중국 등 11개 국가의 전통 정원을 재현했는데, 수준과 규모 면에서 웬만한 국제 가드닝 페어 못지않다. 눈에 띄는 것은 순천 지형을 형상화한 언덕과 호수로, 한눈에 순천의 축소판을 조망하는 매력이 있다. 


순천의 백미는 뭐니 뭐니 해도 순천만 습지다. 김승옥의 소설 <무진기행>은 순천만 대대포구 일대를 묘사한 것이라고. 어슴푸레 해가 질 무렵, 무진교에는 황홀한 갈대밭이 안개처럼 자리하고 있었다. 갈대밭은 태양을 등지고, 그러다가 태양을 마주보며 흔들렸다. 갈대가 바람에 휘이휘이 소리를 내며 넘실거렸다.

 

기자가 체험한 우수여행상품
웹투어 www.webtour.com
[여수 오동도, 순천만, 곡성 섬진강 여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8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