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광 5,000만명 시대
서울 관광 5,000만명 시대
  • 손고은 기자
  • 승인 2018.12.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기적 투자와 변화 필요
지난달 30일 서울시관광협회와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가 주최한 ‘2018 서울관광 대토론회’가 열렸다
지난달 30일 서울시관광협회와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가 주최한 ‘2018 서울관광 대토론회’가 열렸다

 

‘2018 서울 관광 대토론회’가 지난달 30일 열렸다. 서울 관광 대토론회는 ‘다시, 서울관광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변화하는 서울 관광 시장의 트렌드를 읽고 국내 여행사 및 관광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관광업계 관계자를 비롯해 학계, 유관기관, 일반시민 등 약 270여명이 모여 진행됐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태명 관광정책과장이 지난 9월 서울시가 발표한 ‘2019~2023 서울관광 중기 발전 계획’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과 핵심 전략을 직접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서울시는 존속기간 5년 미만의 관광사업체가 46.6%, 종사자 수 10명 미만인 사업체가 81.5%, 매출액 10억원 미만 사업체가 85.3%에 달할 정도로 영세한 국내 관광사업체와 비교해 글로벌 OTA의 성장세는 가파르다는 점을 꼬집으며 취약점을 극복하고 투자 및 지속적인 성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또 방콕이나 베이징, 바르셀로나 등 주요 관광 선진 도시에 비해 서울시가 GRDP(지역내총생산) 대비 관광산업에 투자하는 규모도 미약하다고 지적했다. 김태명 관광정책과장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2023년까지 외래관광객 2,300만명, 내국인관광객 2,700만명을 유치, 서울 관광객 5,000만명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세부적으로 총 100개의 관련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삼정KPMG 경제연구원 정헌 상무의 ‘관광 트랜스포메이션 : 관광 新소비 트렌드와 초융합 관광 시대 도래’, 타이드스퀘어 윤민 대표의 ‘관광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 OTA와 관광스타트업의 성장’에 대한 발표를 비롯해 학계, 국내 여행사, 협회 관계자들이 종합토론을 펼치기도 했다. 토론회 이후에는 ‘2018 서울-관광스타트업 데모데이’가 열렸다. 총 8개의 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 회원사가 참가해 벤처투자전문가(VC)에게 발표하는 시간이 주어졌고, 호텔 컨시어지 챗봇 플랫폼을 운영하는 ‘레드타이’가 대상을 받았다. 


한편 서울특별시관광협회 남상만 회장은 “관광산업은 유통 생태계의 혁신적 변화 앞에서 생존을 염려해야 할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이번 토론회가 2023년 5,000만명 관광객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서울관광의 비전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생존전략을 마련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고은 기자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19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