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타공인 최고의 인센티브 목적지 HONGKONG ➍ 홍콩관광청 MICE 지원 프로그램
자타공인 최고의 인센티브 목적지 HONGKONG ➍ 홍콩관광청 MICE 지원 프로그램
  • 여행신문
  • 승인 2015.10.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순서
➊기업체 여행에 좋은 8가지 매력
➋ 감동적인 MICE 행사 아이디어①
➌ 감동적인 MICE 행사 아이디어②
➍ 홍콩관광청 MICE 지원 프로그램
 
20명 부터 다양한 ‘홍콩 리워드’
 
MICE 목적지로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홍콩. 홍콩이 MICE 목적지로서 인기를 끌고 있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특히, 홍콩관광청은 기업 미팅과 인센티브 여행을 위한 목적지로서 홍콩이 갖는 장점을 강조한다. 홍콩관광청은 기업 미팅과 인센티브 여행 단체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 ‘홍콩 리워드(Hong Kong Rewards)’를 통해 기업 행사를 더욱 알차게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편집자 주> 
 
‘홍콩 리워드’는 20명 이상 2박 이상 홍콩을 체류하는 기업 단체부터 적용이 되고, 인원이 100명, 300명, 700명 단위로 증가할 때마다 추가적인 혜택이 제공된다. 

★20명 이상 홍콩을 방문하는 기업 미팅 및 인센티브 여행 단체에는 기본적으로 홍콩지도, 환영 기념품, 역사박물관/문화유산박물관/습지공원 입장권을 포함하는 ‘환영 패키지’가 제공된다. 
★100명 이상 단체부터는 ‘환영 패키지’ 이외에도 ‘홍콩국제공항 LED 환영 메시지’가 제공되며, ‘쿵푸쇼’, ‘사자춤 공연’, ‘공항 에스코트 서비스’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쿵푸쇼나 사자춤 공연은 오찬 또는 만찬 행사 때 활용할 수 있어 유용하다. 

★300명 이상 단체부터는 선택의 폭이 더 넓어진다. ‘환영 패키지’와 ‘공항 LED 환영 메시지’가 기본적으로 제공되고, ‘쿵푸쇼’, ‘사자춤 공연’, ‘변검 공연’, ‘전통음악 4중주’, ‘드럼쇼’, ‘드래곤 댄스’, ‘공항 에스코트 서비스 2회’ 등의 혜택 중에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하여, ‘중국 무지개 글씨’, ‘중국 매듭’, ‘밀가루 인형’ 등 전통 공예 시연 중 2가지를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이런 공연과 공예 시연을 활용하면 오찬 및 만찬 행사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 수 있다. 

★700명 이상 단체는 마칭 밴드 공연, 힙합 사자춤 공연과 같이 대형 행사에 적합한 공연을 선택하거나, 헬리콥터 투어(15명 대상) 같은 VIP용 혜택을 선택할 수도 있다. 또는 지정된 혜택 대신, 행사에 필요한 사항을 홍콩관광청과 협의하여 맞춤형 혜택을 제공 받을 수도 있다. 

그 밖에도 캐세이패시픽항공, 디스커버리베이, 홍콩 디즈니랜드, 옹핑360, 오션파크, 스카이100, 공항 플라자 프리미엄 라운지와 같이 항공사나 관광지 등 홍콩 관광 업계 파트너들도 좌석 업그레이드, 환영 메시지, 쿠폰 제공, 요금 할인 등 별도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들 혜택 역시 ‘홍콩 리워드’를 신청할 때 한번에 신청할 수 있다. 

홍콩에서 기업 미팅과 인센티브 여행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면, 홍콩관광청의 지원 혜택을 놓치지 말자. ‘홍콩 리워드’ 지원 프로그램이 행사를 더욱 풍성하고 다채롭게 해 줄 것이다. 
 
www.discoverhongkong.com/mice/kor/ 문의 홍콩관광청 이주승 차장 (js.lee@hkt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