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만난 여행-미래 여행산업의 화두는‘개인화·매끄러움·AR&VR’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만난 여행-미래 여행산업의 화두는‘개인화·매끄러움·AR&VR’
  • 이성균 기자
  • 승인 2020.01.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색이력·여행경험 토대로 개인맞춤형 서비스 증가
여행기업은 ‘프라이버시와 정보보안 이슈 관리 중요
5G로 발전할 AR과 VR 기술, 여행과의 접목 주목
항공·숙박 등 산업 간 경계 흐려지고 긴밀한 협업↑
CES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이 1월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다. 4,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으며, 5G 및 모바일 연결성,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등이 주요 이슈로 꼽혔다. 여행&관광(Travel & Torusim) 카테고리가 올해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델타항공 에드 바스티안 CEO가 항공사 최초로 기조연설 무대에 섰다. CES에 출시된 기술과 상품을 통해 짐작한 미래의 여행은 개인화, 매끄러움, 증강·가상현실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델타항공 부스에서 진행된 로봇 슈트 ‘가디언 XO'의 시연 행사
CES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이 1월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다. 4,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으며, 5G 및 모바일 연결성,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등이 주요 이슈로 꼽혔다. 여행&관광(Travel & Torusim) 카테고리가 올해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델타항공 에드 바스티안 CEO가 항공사 최초로 기조연설 무대에 섰다. CES에 출시된 기술과 상품을 통해 짐작한 미래의 여행은 개인화, 매끄러움, 증강·가상현실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델타항공 부스에서 진행된 로봇 슈트 ‘가디언 XO'의 시연 행사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미디어 행사 ‘2O2O Trends to Watch'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미디어 행사 ‘2O2O Trends to Watch'

 

CES 2020에서 본 미래 여행의 키워드는 개인화(Personalization), 매끄러움(Seamless), 증강·가상현실(AR&VR)이었다. 


1월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는 전 세계 4,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다. 올해는 5G 및 모바일 연결성,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음성 활성화와 스마트 비서, 블록체인 등이 주요 이슈로 꼽혔으며, 여행 및 관광 마켓 플레이스가 처음으로 도입돼 눈길을 끌었다. 

CES에 출품된 기술과 상품들은 여러 방면에서 우리의 삶을 바꿀 잠재력이 높은데, 핵심 기술은 단연 5G다. 4세대 이동통신 LTE보다 20배가량 빠른 속도와 100배에 달하는 용량 처리 능력으로 가상현실, 사물인터넷(IoT) 등을 구현한다. 특히 5G는 헬스케어, 가전제품, 교통 등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대부분의 분야에 접목돼 개인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통해 개인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여행 분야에서도 검색 히스토리, 이전 여행 경험 등을 토대로 항공, 교통, 식사, 액티비티 등 개인화된 서비스 제공이 중요해질 전망이다. 델타항공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CEO는 지난 7일 기조 연설을 통해 앱 ‘플라이 델타(Fly Delta)’가 가까운 미래에 탑승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만큼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니발 코퍼레이션 존 패짓(John Padgett·사진 왼쪽) 총책임자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은 결국 고객이 개인정보를 어느 수준까지 기업에 제공하는지에 달려있다”며 “여행 관련 기업들은 앞으로 프라이버시와 정보보안 이슈를 중요하게 다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여행 경험에 있어 모든 과정이 매끄럽게 진행돼 불편함을 없애는 게 기업들의 목표가 된다. AI와 연결성(Connectivity)이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가 지난 6일 기조연설에서 발표한 지능형 컴퍼니언 로봇(Companion Robot) ‘볼리(Ballie)’와 아마존의 알렉사 등이 고도화된다면 개인 비서로서 항공, 호텔 예약을 비롯해 여행 일정 전반을 관리해줄 수도 있다. 항공 예약에서는 AI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다. 키위닷컴 올리버 딜로이(Oliver Dlouhy·가운데) 대표는 “비협력 항공사의 항공편을 결합하는 버추얼 인터라이닝 서비스는 AI 고도화를 통해 최적의 스케줄을 더 빨리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항공, 공유차량, 숙박 등 산업 간 연계로 여행의 시작부터 끝까지 불편함 없는 여행경험 제공이 가능해진다. CES를 통해 델타항공과 리프트(Lyft), 현대자동차와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 등이 협업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러한 관계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여행 경험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AR과 VR이 적극 활용된다. 게다가 두 기술은 직원 교육에도 쓰일 수 있다. 삼성전자 기조연설에서 공개된 미래 스마트 시티는 AR을 전면에 내세웠다. 여행자가 특정 목적지로 이동할 때 경로가 인도 위로 표시되거나, 뉴욕 센트럴파크에 공룡 시대 또는 1960년대 모습이 재현되는 방식 등을 예로 들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트래블 오드리 헨들리(Audrey Hendley·오른쪽) 회장은 “박물관, 미술관 등 VR을 활용하는 곳이 2019년에 49% 늘었다”며 “여행 경험의 보조역할뿐만 아니라 모든 목적지를 가지 않고 고객과 상담을 해야 하는 직원들의 교육 용도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한 현대자동차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프로젝트의 개인용 비행체 S-A1, 웰로(Wello)의 태양열 삼륜 바이크 등 운송수단의 혁신도 여행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라스베이거스 글·사진=이성균 기자 sag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0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