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세계문화유산 따라 안동 여행 ②
[우수여행상품으로 내나라 여행] 세계문화유산 따라 안동 여행 ②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1.03.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안동 이야기 1박2일] 下
봉정사의 우리나라 최고 목조건물인 극락전
봉정사의 우리나라 최고 목조건물인 극락전

●우리나라 최고 목조건물 앞에서
봉정사


차로도 올라갈 수 있지만 오르는 길이 좋으니 산책 겸 걷는 것도 좋다는 매표소 아저씨의 조언을 따르기를 잘했지 싶다. 제법 가파른 비탈길이지만 쭉쭉 뻗은 소나무들이 호젓하게 감싸주니 전혀 힘겹지 않다. 그렇게 솔숲 산책길을 걸어 오르기를 10여분, 속세와의 경계인 듯 일주문이 반기고 얼마 지나지 않아 봉정사가 고색창연한 자태로 나타난다. 


1999년 4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방문했고 2018년에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봉정사. 압권은 우리나라 최고 목조 건물을 품고 있다는 점이다. 봉정사는 신라 문무왕 12년(672년)에 의상대사의 제자인 능인스님이 창건한 것으로 전해지는데, 1,300여년 세월의 무게감이 사찰 곳곳에 켜켜이 쌓여있다.


특히 국보 제15호인 극락전 건물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1972년 극락전을 해체하고 복원하는 과정에서 고려 공민왕 12년(1363년)에 극락전의 옥개부(지붕)를 중수했다는 기록이 발견됐는데, 이를 토대로 극락전이 적어도 12세기 이전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됐고, 동시에 부석사 무량수전을 제치고 우리나라 최고 목조 건물로 인정받았다.


가파른 돌계단을 올라 만세루를 통과하니 고즈넉한 천년고찰이 펼쳐지고 공간에는 경건함이 가득하다. 정면 대웅전에서 왼쪽으로 돌아 들어가니 극락전이다. 겉으로 보아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인지 가늠할 수 없지만, 그 앞에 서니 괜스레 뿌듯하다.

부용대에서 내려다 본 하회마을
부용대에서 내려다 본 하회마을

●하회마을을 한눈에 품은 전망대
부용대


안동의 상징 하회마을은 2010년 일찌감치 ‘한국의 역사마을’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됐다. 이번에는 하회마을 안으로 들어가는 대신 마을 전체를 오롯이 조망하기로 한다. 부용대다. 낙동강 줄기 건너편 산꼭대기의 전망터다. 부용대 주차장에서 10여 분쯤 가벼운 등산을 마치니, 순간 하늘이 트이고 발밑으로 낙동강과 그 강이 품은 하회마을이 펼쳐진다. 동화 속 마을처럼 앙증맞고 정감 어려 부용대에서 한참이나 머문다.

월영교과 유람선

●사랑의 다리, 안동의 맛
월영교


안동 세계문화유산을 만난 감흥을 월영교에서 되새긴다. 길이 387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목책 인도교로 2003년 놓였다. 조선시대 한 부부의 애절한 사랑이 깃들어있다. 병으로 남편이 먼저 세상을 떠난 뒤, 부인은 자신의 머리카락을 엮어 신발로 만들고, 남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연서로 감쌌다. 사랑하는 이의 품에 자신의 선물을 쥐어주고는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이 부부의 사랑을 기리기 위해 미투리(신발) 모양으로 놓은 다리가 바로 월영교다. 


기다란 목조다리는 사계절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밤이면 야경 산책을 나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월영교를 걸으며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에 여념이 없는 연인과 가족들이 정겹다.  


월영교 초입에는 안동 대표 먹거리 간고등어와 찜닭을 파는 집들이 많아 그냥 지나치기 어렵다. 여행의 마무리는 맛있는 기억이다. 

 

안동 글·사진=김선주 기자 vagrant@trave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 5층 (주)여행신문
  • 대표전화 : 02-757-8980
  • 팩스 : 02-757-89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렬
  • 법인명 : (주)여행신문
  • 제호 : 여행신문
  • 등록번호 : 서울중구0877호
  • 등록일 : 1992-05-21
  • 발행일 : 1992-07-10
  • 발행인 : 한정훈
  • 편집인 : 김기남
  • 여행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2-2021 여행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ktt@traveltimes.co.kr
ND소프트